‘우아한 가(家)’ 이장우, 15년 만에 만난 엄마 보며 '폭풍 눈물'
‘우아한 가(家)’ 이장우, 15년 만에 만난 엄마 보며 '폭풍 눈물'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9.05 21: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임수향-이장우가 15년을 기다린 ‘끔찍한 살인사건’의 첫 번째 진실을 향해 다가섰다.

지난 4일 방송된 ‘우아한 가(家)’ 5회는 평균 시청률 3.7%(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최고 시청률 4.1%을 기록했다. MBN 드라마 역사상 역대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운데 이어(‘천국의 눈물’ 3.3%), 순식간에 동시간대 종편 시청률 1위 왕좌로 우뚝 올라서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동시 방송된 드라맥스 시청률 0.4%(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까지 합치면 4.1%를 넘어서는 수치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모석희(임수향) 엄마를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갇힌 사람이 바로 허윤도(이장우) 친엄마였음이 밝혀지면서 두 사람의 숨겨왔던 울분과 눈물이 폭발, 안방극장에 강렬한 반전을 안겼다.

극중 MC그룹 최대주주자가 된 모석희(임수향)가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겠다’며 독한 다짐을 하는 것을 보고 허윤도(이장우)가 걱정 된다며 다가섰던 상황. 하지만 모석희는 허윤도를 밀어냈고 다만 자신의 엄마 안재림(박혜나)을 죽였다고 판정받고 현재까지 복역 중인 여자, 과거 자신의 집 가정부였던 임순(조경숙)이 어느 교도소에 있는지 파악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허윤도는 ‘임순’이라는 이름을 듣자마자 손을 벌벌 떨었다. 사실 허윤도는 임순의 친아들이었고, 현재 자신을 거둬준 양아버지 허장수(박상면)로부터 박태호라는 본명 대신 허윤도라는 이름을 받아와 살아왔던 것. 이에 허윤도는 15년째 ‘태호’라는 이름으로 면회를 신청하면 거절하는 임순에게 ‘MC그룹 변호사 허윤도’라는 이름으로 면회를 신청했고, 마침내 교도소 면회실 안에서 눈물의 재회를 나눴다. 더욱이 허윤도가 이를 악물며 엄마의 누명을 벗겨주겠다 선언하지만, 과거 한제국(배종옥)에게 받은 협박을 떠올린 임순이 공포에 질려 절대 안 된다고 외친 후 교도소 안으로 사라지면서 의문을 증폭시켰다.

반면 모석희는 한제국을 만나 ‘킹메이커의 자부심을 이제 내게 배팅해 달라’는 대담한 딜을 했고, 자신이 대표직에 오를까 전전긍긍하는 MC패밀리와 무시무시한 기 싸움을 벌였다. 그러다 임순을 찾아내 만나게 해 준 허윤도가 “저 사람 범인 아냐!”라며 “내가 저 사람, 임순 아들이라고!”라고 밝히자 엄청난 혼란에 빠졌던 것. 모석희는 허윤도가 일부러 접근했다고 생각해 상처받았지만, 허윤도가 죽음까지 불사할 정도로 비참히 살다가 허장수와 가족의 연을 맺은 진솔한 이야기를 듣자 마음을 돌렸다. 이어 모석희는 허윤도에게 15년 전 엄마의 살인사건을 기점으로 TOP의 감시를 받으며 유배당하는 듯 살아왔다는 이야기를 꺼낸 후 “내가 진짜 원하는 건, 살인 사건의 진실이야”라는 진심을 단호히 털어놨다.

결국 엄마의 살인사건에 ‘진범’이 따로 있다는 것을 확신하게 된 모석희, 엄마를 감옥에 넣은 ‘진짜 살인범’을 찾고 싶은 허윤도의 눈빛이 마주치면서, 운명처럼 얽힌 뒤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일을 벌일지 궁금증을 폭증시켰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상상불허! 소름이 멈추지 않는다” “그러니까 결국 임수향이 뒤쫓던 살인범과 이장우가 찾아다니던 살인범이 같은 인물이었네” “두 사람이 찾는 범인, 왠지 배종옥 팀에 있을 느낌인데 다들 어떤가요?” “그나저나 배종옥 배우님 오늘 카리스마 지존 찍으셨다고 봅니다” 등의 극찬을 쏟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한제국이 MC그룹 최대주주자로서 주주총회에서 대표로 등극하려던 모석희를 향해 은밀한 ‘첫 수’를 벌여, 경찰에게 끌려가게 만드는 장면이 펼쳐져 아찔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MBN-드라맥스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 6회는 5일(오늘) 밤 11시에 방송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우아한 가(家)’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