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고향길 SUV 풍년 "뭘 고를까~"…소형 SUV 대전 펼쳐졌다
추석고향길 SUV 풍년 "뭘 고를까~"…소형 SUV 대전 펼쳐졌다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9.18 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SUV 신차 경쟁이 뜨겁다. 추석을 앞두고 새 차를 고르는 이들의 마음이 풍성하다. 특히 엔트리급 SUV의 선택폭이 어느 때보다 넓어 더 기분좋다.

쌍용자동차 준중형 SUV 코란도가 디젤에 이어 가솔린도 선보인다. 국내 SUV 유일의 저공해 3종 인증을 받아 경제적 효과가 탁월하다. 기아차 소형 SUV 셀토스는 1900만~2600만원대로 높은 가성비를 자랑한다. 현대차의 혼라이프 SUV 베뉴와 코나 등도 예비고객들의 선택을 기다린다.

쌍용차의 새로운 가솔린 모델은 그간 단점으로 지적돼 온 소음진동을 확연히 줄였다. 새로운 코란도 신모델은 1.5리터 터보 가솔린을 기반으로 구동한다.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8.6㎏f.m로 넉넉한 파워도 지녔다. 또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가솔린 엔진 시대에 발맞췄다.

더우기 신형 코란도 가솔린 모델은 쌍용차가 저공해차 의무판매제를 고려해 선보인 모델로, 질소산화물 배출을 0.019g/㎞ 이하로 낮춰 국내 SUV 최초로 '3종 저공해차'를 인증받았다. 혼잡통행료와 공영주차장 요금 감면, 공공기관 주차장 전용 주차면 이용 등이 가능하다. 거기다 신형 코란도는 앞차와 간격을 자동으로 유지하는 ADAS 기능을 적용해, 장거리 운전이 편하고 공인연비(11.1㎞/ℓ)도 괜찮은 편이다.

쌍용차 티볼리는 쌍용차가 새롭게 개발한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최초로 적용됐다. 이 엔진은 최고출력 163마력, 최대토크 26.5㎏f.m의 힘을 발휘한다. 디젤 모델은 신형 코란도와 동일한 1.6 디젤엔진이 장착된다.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3.0㎏f.m을 제공한다. 두 엔진 모두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와 조합된다. 복합기준 공인 연비는 가솔린 모델이 11.6㎞/ℓ, 디젤 모델이 14.5㎞/ℓ다.

기아차의 하이클래스 소형SUV 셀토스는 소형 SUV라 하기엔 넉넉한 실내공간이 자랑이다. 셀토스는 1.6 터보 가솔린 노블레스가 2444만원, 1.6 디젤 노블레스가 2636만원으로 낮지 않은 가격임에도 사전계약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파워트레인(동력계통)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이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f.m 힘을 낸다. 1.6 디젤 모델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2.6㎏f.m을 제공한다. 변속기는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를 적용해 가속시 응답성과 연비 향상을 동시에 구현했다. 구동방식은 고객 선호에 따라 2WD·4WD를 선택 가능하다.

셀토스는 전장 4375㎜, 전폭 1800㎜, 전고 1615㎜(루프랙 미적용시 1600㎜), 휠베이스 2630㎜의 볼륨감 있는 차체 크기를 기반으로 강인하고 대담한 외장 이미지를 선보인다. 외관 디자인은 대담하고 볼륨감 있게 디자인 됐다. 램프 디자인은 기존 평면형 구성에서 큐비클 LED 헤드램프, LED 턴시그널, LED 헤드램프 주간주행등(DRL)과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의 시그니처 LED 라이팅이 적용됐다. . 

또한 현대차 코나는 이달 출시한 하이브리드 모델로 전열을 가다듬었다. 코나는 가솔린과 디젤에 이어 전기차까지 아우르는 다양한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갖추고 판매왕을 노린다. 가솔린 1.6 엔진, 6단 DCT,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장착해 최고출력 105마력, 최대토크 15.0kg·m의 힘을 낸다. 연비는 리터당 19.3km다.

또 현대차 최초로 차 안에서 조명, 에어컨, 보일러 등 가정의 홈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인 카투홈이 적용돼 실시간으로 집 상태를 확인하고 제어할 수 있다. 코나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2270만원~2611만원으로 결정됐다.

코나 보다 더 작은 혼라이프 지향의 현대차 SUV '베뉴'는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G1.6이 탑재됐으며, 스마트스트림 무단변속기를 결합한 차세대 파워트레인으로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kg·m의 힘을 낸다. 복합연비는 리터당 13.7km다. 가격은 1473만~2111만원으로 다양한 가격대를 갖추고 있다. 

작지만 개성있고, 넷이 타고 혼자 타도 만족도 높은 SUV의 인기가 이번 추석을 앞두고 다양한 마케팅에 올인하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각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