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건설, ‘이수 KCC스위첸 포레힐즈’ 10월 분양 예정
KCC건설, ‘이수 KCC스위첸 포레힐즈’ 10월 분양 예정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9.26 08: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CC건설은 10월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동 일대에 ‘이수 KCC스위첸 포레힐즈’를 분양한다고 밝혔다. 동작 1구역 주택 재건축 단지로, 뛰어난 생활환경으로 분양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단지다. 

‘이수 KCC스위첸 포레힐즈’는 서울 동작구 동작동 102번지 일대에 들어선다. 전용면적 59~84㎡, 총 366가구 규모로 이 중 180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지하 2층 ~ 지상 15층으로 가구수는 ▲59㎡(A, B타입) 88가구 ▲74㎡ 14가구 ▲75㎡ 23가구 ▲84㎡(A, B, C타입) 241가구로 구성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동작동과 사당동 일대는 노후 주택비율이 높은 전통적 주거단지로, 최근 재개발 재건축 단지가 연이어 들어서면서 브랜드 아파트 타운으로 변모하고 있는 곳이다.

실제로 1군 건설사의 브랜드 아파트가 연이어 들어서고 있으며, 가장 최근에 분양에 나선 단지의 경우 평균 200대 1이 넘는 청약경쟁률로 성황리에 분양을 마쳤을 정도로 새 아파트에 대한 기대가 어느 지역보다 높은 곳이다. 

여기에 여의도와 강남을 잇는 강남의 중심부에 위치해 뛰어난 미래가치를 갖추고 있고, 지하철 4, 7, 9호선이 지나는 편리한 교통환경을 갖춰 서울의 새로운 주거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수 KCC스위첸 포레힐즈’는 뛰어난 생활인프라는 물론, 학군과 여가까지 모두 한번에 누릴 수 있는 원스톱 아파트다.

특히, 강남에서는 쉽게 누릴 수 없는 쾌적한 생활환경으로 주목받을 전망이다. 먼저 단지 반경 500m 이내에 초, 중, 고등학교가 모두 위치해 있어 도보로 통학이 가능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  도보 통학권을 갖춘 단지는 안전한 통학이 가능해 어린 자녀를 둔 학부모 수요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아파트다.

또한, 강남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대규모 공원도 가까이에 있다. 무려 축구장 200개 크기 규모의 공원이 단지 뒤편으로 위치해 쾌적한 자연환경은 물론 여가 생활도 누릴 수 있다. 이 밖에도 단지 앞에서부터 이어지는 반포천을 따라 이어진 수변공원 접근도 편리해 강남에서는 쉽게 누릴 수 없는 쾌적한 생활환경도 누릴 수 있다. 

교통환경도 편리하다. 단지 바로 앞으로 동작대로가 위치해 있고 올림픽대로 접근도 쉬워 강남, 용산 등 서울 주요 도심 어디든 접근이 편리하다. 또한 도보거리에 동작역과 총신대입구(이수)역이 위치해 있어 4, 7, 9호선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트리플 역세권 단지다. 

‘이수 KCC스위첸 포레힐즈’는 수요자들에게 인기가 높은 중소형 위주의 실속 있는 평면 설계를 선보인다. 모든 세대를 전용 84㎡ 이하의 중소형 평면으로 구성한 것이다. 여기에 전용 74, 75㎡등 틈새 평면까지 선보여 소비자의 선택 폭을 크게 넓혔다. 

또한 단지는 모든 가구를 남향위주로 배치해 채광을 극대화했다. 강남권에서는 보기 드문 구조로 실제로 동작구와 서초구를 통틀어 모든 가구가 남향위주로 배치된 단지가 극히 드문 만큼 전 가구가 남향위주로 배치된 ‘이수 KCC스위첸 포레힐즈’의 가치는 특히 높다. 

‘이수 KCC스위첸 포레힐즈’는 단지 바로 옆에 위치한 ‘이수교 KCC스위첸’과 함께 ‘KCC스위첸’브랜드 타운을 이룰 전망이다. 지난 2006년 입주한 ‘이수교 KCC스위첸’ 아파트는 동작동을 대표하는 브랜드 아파트다. ‘이수 KCC스위첸 포레힐즈’가 들어서면 544가구 규모의 브랜드 타운이 형성된다.

또한 단지명에서도 알 수 있듯 숲과 한강을 동시에 누릴 수 있다는 상징적인 가치까지 지니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 역시 서울의 집값을 주도하고 있는 한강변 입지와 함께 서울에서 보기 드문 초대형 규모의 숲세권 입지까지 갖춘 이 단지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있다. 

분양 관계자는 "이수 KCC스위첸 포레힐즈는 초중고교 도보학군을 비롯해 대규모 공원, 교통 등에 이르기까지 강남권에서도 손꼽히는 입지적 가치를 지닌 단지”라며, “여기에 KCC건설만의 다양한 특화 설계와 최고 수준의 마감재 등으로 상품적 완성도를 극대화해 인근의 타 단지와 차별화된 가치를 지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