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유재환, 헤어-패션 스타일까지 풀 체인지
‘전지적 참견 시점’ 유재환, 헤어-패션 스타일까지 풀 체인지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09.28 23: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지적 참견 시점’ 유재환이 ‘가수 유재환‘으로 재탄생(?)할 준비에 나선다. 이에 그는 장항준 영화감독과 배우 박보영에게 특급 러브콜을 보낼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켰다.

2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71회에서는 가수로서의 도약을 준비하는 유재환의 모습이 공개됐다.

유재환이 가수로서 컴백을 준비한다. 그는 파격적인 체중 감량으로 샤프한 외모를 갖게 된 만큼 ‘가수 유재환’의 이미지를 더욱 부각하고 싶었다고. 이에 그는 신곡 뮤직비디오의 연출을 장항준 영화감독에게 부탁하고자 연락했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유재환은 “저 지금 너무 떨려요!”라며 장항준 영화감독에게 연출을 맡아줄 수 있는지 조심스럽게 물었다고. 이어서 그는 배우 박보영에게 출연해달라 러브콜을 보냈다고 전해져 과연 두 사람이 그의 요청에 응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뿐만 아니라 유재환이 헤어와 패션 스타일까지 완벽하게 바꿀 것을 예고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는 아이돌을 연상케 하는 파격적인 헤어 컬러에 도전, 과연 그 결과는 어떨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그는 자신의 패션 롤모델에게 패션 스타일 변신에 도움을 달라고 SOS를 보냈다고 전해져 관심을 끈다. 그는 힙한 ‘남친룩’ 스타일을 입어보고 싶었다면서 들뜬 모습으로 여러가지 옷을 입어봤다는 후문이어서 과연 그는 ‘NEW재환’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가수 유재환’으로서 스타일링 변신에 나선 유재환의 모습은 28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