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연패의 어쩌다FC, 역대 최연소 축구팀 신정초FC와 자존심 건 맞대결
‘뭉쳐야 찬다’ 연패의 어쩌다FC, 역대 최연소 축구팀 신정초FC와 자존심 건 맞대결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10.14 08: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쩌다FC 전설들이 이번엔 초등학생들과 대결을 펼친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두 번째 용병으로 전력을 보강한 어쩌다FC가 서울 신정초FC와 맞대결을 펼쳤다.
 
그간 일곱 번의 공식전을 치르면서 연패의 늪에 빠진 어쩌다FC는 역대 최연소 대결 팀과 여덟 번째 경기를 치르게 됐다. 전설들에게 용감하게 도전장을 내민 초등학생 팀은 전국 대회에서 우승할 정도로 실력이 좋기로 유명한 명문 ‘서울 신정초FC’다.
 
전설들은 “아무리 그래도 초등학생과 대결은 너무 하지 않냐” “체격 차이는 무시할 수 없다”며 첫 승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그러나 안정환 감독은 “필드 위에서는 나이 상관없이 모두 선수”라며 멤버들에게 방심 말라는 일침을 날렸다. 이에 전설들은 “이번에 1승에 성공하면 트레이닝복을 맞춰 달라”고 제안하며 의욕을 다졌다.
 
스포츠 전설들이 모인 어쩌다FC와 축구 명문 서울 신정초FC의 자존심을 건 축구 대결은 13일(일) 밤 9시에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