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네트웍스, 비마이카와 재규어랜드로버 130대 단독 공급
아주네트웍스, 비마이카와 재규어랜드로버 130대 단독 공급
  • 김민우
  • 승인 2019.10.22 22: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규어·랜드로버 공식 리테일러사 아주네트웍스는 7일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전문기업인 비마이카와 전략적 업무 제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협약 내용은 비마이카의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차량 확보와 관련해 아주네트웍스가 재규어의 플래그십 세단 XJ, 프리미엄 콤팩트 SUV를 대표하는 디스커버리 스포츠 등 총 130대의 재규어 랜드로버 차량을 단독 공급을 담고 있다. 또 비마이카의 공유 차량 시장에서의 서비스 역량과 아주네트웍스가 갖는 광범위한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네트워크의 시너지 효과를 활용해 양사에 도움이 되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다.

아주네트웍스는 탄탄한 재무 구조와 수입차 판매 및 정비 역량을 바탕으로 현재 서울, 경기, 인천 지역에 걸쳐 전시장 7개와 서비스센터 6개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올해 인천 남동 종합 정비센터, 부천 전시장, 방배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연달아 오픈했다. 2020년 3월에는 부천 서비스센터 오픈이 예정돼 있는 등 지속적이고 가시적인 성장을 이어가면서 수도권 메가 딜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비마이카는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 전문기업으로, 구독서비스를 받고 있는 사용자가 차량을 이용하지 않을 때 다른 사람에게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는 자체 차량공유 플랫폼인 IMS을 보유하고 있다. 또 장기 렌터카와 달리 1년 동안 여러 종류의 수입차를 최소 1개월 단위로 갈아탈 수 있는 공유 차량 구독 서비스인 '카로'를 신규 론칭할 계획이며, 이번에 아주네트웍스로부터 구매한 차량 역시 이 서비스에서 활용될 예정이다.

정진 아주네트웍스 대표는 "재규어·랜드로버 브랜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프리미엄 수입차까지 공유 차량 시장이 확장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비마이카와의 업무 제휴 협약을 통해 좀 더 많은 고객에게 재규어 랜드로버 모델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고객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아주네트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