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142대 첫 번째 수출
르노삼성차,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142대 첫 번째 수출
  • 김민우
  • 승인 2019.10.24 13: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차는 지난 22일 부산공장에서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유럽 수출 첫 선적을 개시하면서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트위지는 오는 25일도 선적에 나서면서 총 142대가 유럽 수출길에 오른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첫 수출 선적을 계기로 본격적인 트위지의 유럽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향후 아시아 등 다른 지역으로도 판매활로를 넓힐 계획이다. 트위지는 2011년 데뷔 이후 유럽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시장에서 그간 3만대 이상을 판매한 바 있다. 

트위지는 그동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해 국내로 수입해 오고 있었다. 올해 10월부터 내수판매 및 해외 수출 물량 전부를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내에 위치한 트위지 생산라인에서 지역기업인 동신모텍이 담당해 생산하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트위지의 국내 생산을 위해 지난해 12월 부산광역시, 동신모텍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생산라인 현지화와 부품 공급 및 기술 지원 등 국내생산에 필요한 모든 과정 전반을 적극 지원하며 꾸준히 준비해왔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은 "국내생산 르노 트위지의 수출을 위한 첫 선적에 이르기까지 르노삼성차, 동신모텍, 부산시가 다 함께 힘을 모은 덕분에 이러한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 및 협력사와 함께 상생하는 르노삼성자동차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트위지는 작은 차체에도 운전석 에어백, 4점식 안전벨트, 4륜식 디스크 브레이크를 갖춰 최고수준의 탑승자 안전성까지 확보하고 있으며, 220볼트 전기 콘센트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르노삼성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