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기 KAMA 회장, 日 아키오 JAMA 회장 만나 경제협력 논의
정만기 KAMA 회장, 日 아키오 JAMA 회장 만나 경제협력 논의
  • 김민우
  • 승인 2019.10.27 1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일본의 자동차 산업을 대표하는 협회장들끼리 만나 양국 간 경제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2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에 따르면 정만기 KAMA 회장은 지난 24일 도쿄모터쇼 현장에서 아키오 토요타 일본자동차산업협회(JAMA) 회장과 만나 한일 간 민간차원의 경제협력 강화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정 회장은 "이낙연 총리와 아베 총리 간 회의에서 양국 간 관계가 더 어려운 상태로 방치돼서는 안 되며 관계강화를 위해 서로 노력하기로 했다"면서 "양국 민간차원에서도 비즈니스 관계를 더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키오 회장은 "양국 총리회담에 대해서 알고 있다"면서 "많은 한국 친구들과 현재 비즈니스를 잘해가고 있으며, 양국 정치 상황과 관계없이 협력 관계를 잘 발전시켜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정 회장이 "한일 간 무역을 확대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자 아키오 회장은 "양국 부품 교역을 포함해 자동차 산업 내 무역이 원활히 되는 것은 중요하다"면서 한일 간 장애 없는 자유무역이 활성화돼야 한다는 데 공감을 표했다.

정 회장은 "한국 수소차 시장은 충전소 확충 등 인프라 확장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KAMA 주최로 내년 3월 열릴 '수소모빌리티+쇼'에 토요타가 참여해주기를 바란다"고 요청하자 아키오 회장은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KAMA에 따르면 지난해 한일 자동차 교역액은 30억 달러에 이른다. 한국의 대일본 수입액은 약 22.3달러인 반면 한국의 대일본 수출액은 약 9.4억 달러에 불과해 약 13억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특히 완성차는 한국의 대일본 수출이 지난해 226대에 불과하지만, 대일본 수입은 약 5.8만대로 극단적 불균형을 보이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한국자동차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