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라스BX, 김종겸-조항우 챔프팀 이끌다
아트라스BX, 김종겸-조항우 챔프팀 이끌다
  • 김기홍
  • 승인 2019.10.27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겸(아트라스BX)이 드라이버 챔피언십 2연패를 달성했다.

김종겸은 27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4.346km)에서 열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종 9라운드 ASA 6000클래스에서 5위를 차지, 11점을 보태 총점 112점으로 드라이버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했다.

데뷔 시즌인 지난해에도 깜짝 챔피언에 오르며 최고의 영건 드라이버임을 입증한 김종겸은 전날 열린 8라운드에서 우승을 바탕으로 2승째를 달성하는 등 올시즌 내내 안정적인 운영으로 또 다시 정상에 올랐다.

9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한 같은 팀의 베테랑 조항우는 김종겸과 끝까지 치열한 선의의 경쟁을 펼친 끝에 총점 110점으로 2위에 올랐다. 두 선수의 선전 덕분에 아트라스BX는 팀 챔피언십 3연패에 성공했다.

한편 올해 슈퍼레이스는 경기당 2만2762명의 관중들이 몰리며 역대 최다 흥행을 기록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슈퍼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