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청정지역 제주, 새아파트 등장 소식에 후끈...‘동홍동 센트레빌’ 분양
규제 청정지역 제주, 새아파트 등장 소식에 후끈...‘동홍동 센트레빌’ 분양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11.13 16: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동흥동 센트레빌 투시도
제주 동흥동 센트레빌 투시도

제주도 서귀포시에 ‘동홍동 센트레빌’ 공급을 앞두고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분양가 상한제 등 고강도 규제가 잇따르면서 청약, 대출 등의 규제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운 지방 비규제지역이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높은 것.

실제로 부동산 경기 불황을 겪던 일부 지방의 경우 회복세를 보이는 추세다. 대표적인 지역이 제주도다. 행정안전부가 밝힌 제주도 주민등록인구 현황을 보면 연초에는 크게 증가하지 않던 제주도의 인구 수는 2월(66만8000여명)부터 가파르게 증가해 지난달 기준 67만1000여명까지 늘었다. 연도별로 살펴봐도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인구 유입도 활발한 상황이다.

이에 주택시장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제주도 표준지 공시지가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연속 전국 최고 인상률을 기록할 만큼 크게 올랐으며 2019년도에 9.74%가 상승하면서 전국 평균을 웃돌 만큼 크게 오른 상황이다.

지난 6월 대림산업 계열 삼호가 제주도에 공급한 ‘e편한세상 중문’ 아파트는 최고 7대 1의 높은 경쟁률로 성공적으로 청약을 마감했다.

서귀포시를 둘러싸고 있는 여러 개발호재 중 가장 눈에 띄는 건 바로 헬스케어타운 조성사업의 정상화이다. 제주 5대 핵심프로젝트 중 하나인 헬스케어 조성사업은 병원과 의료연구개발센터, 상가, 호텔 등 특화된 글로벌 의료환경 조성을 목적으로 시작됐다. 서귀포시청 관계자는 완공 시 전문 근무자 4천여 명, 일반 근무자 및 유동인구 3만여 명 등이 이 일대로 유입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외에도 제2제주공항 등 굵직한 국책 프로젝트가 예정돼 있으며 영어교육도시와 신화역사공원 개발사업도 예정돼 있다. 이에 국토교통부가 공시한 올해 개별공시지가 지역별 변동률을 보면 제주시가 10.5% 상승하는 동안 서귀포시는 11.95%나 상승하기도 했다.

이처럼 규제 영향이 적은 제주도에서도 주거 선호지로 꼽히는 서귀포시 동홍동에 동부건설이 내달 대단지 규모의 ‘동홍동 센트레빌’을 선보였다.

제주도 서귀포시 동홍동 1368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동홍동 센트레빌’은 지상 최고 8층 7개동, 전용면적 59~84㎡ 총 212세대 규모로 지어진다. 제주도 거주민(만 19세 이상, 청약통장 가입 1순위 필요)이라면 누구나 1순위 청약이 가능하며 비청약조정대상 지역이라 계약 후 전매도 가능하다.

홈플러스, 매일올레시장, 오일장시장 등의 쇼핑시설은 물론 서귀포시청 제1청사, 서귀포의료원, 서귀포테니스 공원, 문부공원, 서귀포 기적의 도서관 등 문화, 생활편의시설도 밀집돼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동부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