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순수전기 대형트럭 'e악트로스' 시범 운영 '이상무'…2021년 양산
벤츠, 순수전기 대형트럭 'e악트로스' 시범 운영 '이상무'…2021년 양산
  • 김민우
  • 승인 2019.12.05 1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의 상용화 대형 순수 전기 트럭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eActros)'가 고객사의 실제 고강도 운송 업무에 투입 된지 1년 여 동안 시범운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벤츠 측은 2021년부터 대형 전기트럭을 양산할 계획이다. 

벤츠 트럭은 e악트로스 '이노베이션 플릿' 일환으로 2018년 9월부터 총 10대의 18톤 및 25톤 트럭을 독일과 스위스에 위치한 고객사에 전달하고 실제 환경에서 시범 운영을 진행해 왔다. 수만㎞에 이르는 고객사 주행 거리에 대한 평가와 운전자, 배송 담당자, 차량 매니저와의 긴밀한 교류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는 대형 트럭의 전동화를 위한 많은 결과를 확보할 수 있었다. 

이런 결과는 향후 본격적인 상용화를 위한 e악트로스의 추가 개발 과정에 직접 반영되고 있다. 고객 피드백과 시범 운행 결과,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를 통해 대형 근거리 물류 유통에 이미 배기가스 없고 조용한 운행이 실현되고 있다는 사실이 입증되고 있다.

벤츠 트럭은 최근 뵐트(Wörth)에서 개최된 고객 행사에서 이노베이션 플릿 성과를 발표했다고 5일 밝혔다. 다음 단계로 10여개의 고객사가 각각 1대의 1단계 e악트로스 트럭을 전달 받아 약 1년 동안 추가적인 시범 운영에 들어가게 된다. 지난 1년 간 실제 시범 운영을 통해 확인된 많은 새로운 사실 중 하나는 적재량, 차로 또는 지형 등에 상관없이 e악트로스 제원 상의 주행거리인 최대 200㎞가 실제 운송에서도 확인 되고 있다는 점이다. 

e악트로스는 활용성 및 성능 측면에 있어 도심뿐 아니라 고속도로 등 육상 운송용 주행에서 일반 디젤 엔진 트럭에 결코 뒤지지 않았다. 전기로 작동되는 화물 냉장 시스템 및 에어컨 시스템은 어느 해 보다 극심했던 올 여름 유럽의 폭염 속에서뿐만 아니라 겨울의 추운 날씨에서도 완벽하게 기능을 수행했다. 

운전자들은 전 주행 속도 영역에서 지속적으로 충분하게 발휘되는 토크뿐 아니라 특히 차량의 정숙성과 쾌적하고 매끄러운 주행감에 매우 깊은 인상을 받고 있다. 또 운전자가 선행 주행 방식을 작동하면 모터 제동을 통해 전기 에너지로 자체 충전을 활성화 한다.

모든 이노베이션 플릿 고객들은 일반 디젤 트럭으로 수행하는 운송 업무를 보다 색다른 영역에서도 e악트로스를 사용하고 있다. 식품에서 건축 자재 및 원자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운송 업무를 수행한다는 것은 냉동·냉장이나 탑차 및 벌크에 이르기 까지 매우 광범위한 분야의 특장 요구를 충족한다는 것을 입증한다.

e악트로스 트럭은 벤츠 악트로스 트럭의 프레임을 기반으로 한다. 하지만 차량 구조는 전기 구동 시스템에 특화해 설계해 전기 트럭 전용 구성의 비율을 높였다. 리어 액슬 휠 허브 근처에 장착된 2개의 전기 모터가 동력을 제공하며, 각각의 모터는 126㎾ 출력과 485 Nm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그리고, 변속을 통해 최대 1만1000Nm의 토크를 각 바퀴에 전달하게 된다. 이는 디젤 트럭의 주행 성능에 버금가는 것이다. 240㎾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는 e악트로스 트럭이 필요한 에너지를 제공한다. 최대 주행 거리는 약 200㎞ 이고, 충전기 출력에 따라 최소 2시간 이내(150㎾의 경우)로 할 수 있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다임러트럭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