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철 현대로템 부회장, 고문으로 용퇴
우유철 현대로템 부회장, 고문으로 용퇴
  • 김민우
  • 승인 2019.12.09 14: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로템은 우유철 부회장이 대표이사 중심의 경영혁신 가속화를 위해 용퇴한다고 9일 밝혔다. 우 부회장은 고문으로 위촉될 예정이다.

우 부회장은 2018년 12월 현대로템 부회장으로 부임해 1년여간 이건용 대표이사(부사장)와 함께 경영 전반을 총괄해 왔다.

최근까지 현대로템의 비전과 전략 방향을 제시하고 해외 수주를 강화하는 등 경영 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으나, 후배 경영진 중심의 경영 혁신 추진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퇴임을 결심했다.

우유철 부회장은 철강 부문 전문가로서, 현대제철 일관제철소 건설을 주도하는 등 현대차그룹의 철강 부문 발전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12월 9일부로 퇴임하는 우유철 부회장은 고문으로 위촉될 예정이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현대로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