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을 부르는 뷰” 바다ㆍ강 조망권을 찾는 이유는
“돈을 부르는 뷰” 바다ㆍ강 조망권을 찾는 이유는
  • 지피코리아
  • 승인 2019.12.10 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시장이 ‘조망권’에 따라 희비가 갈리고 있다. 조망권이 곧 프리미엄이란 인식이 커지면서 같은 지역이라도 조망 여부에 따라 많게는 수억 원 이상의 가격 차이를 보이고 있어서다. 실제 최근에는 법원도 조망권에 대해 '주택 가격의 약 20%를 차지한다'라는 판결을 내리며 조망권의 가치를 인정했다.

이런 가운데, 조망권에서도 산보다는 바다나 강 조망에 대한 프리미엄이 더 높다는 분석이 나와 눈길을 끈다.

지난 2016년 창원대학교 대학원에서 발표된 한 경영학박사학위 논문인 ‘내륙도시와 해안도시의 조망권 가치 비교 연구 -서울과 부산을 중심으로-’(2016년, 정태윤)에 따르면, 내륙도시인 서울에서는 산 조망권(11.89%)보다도 강 조망권(18.19%)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해안 도시인 부산에서는 산 조망권(-10.49%)이나 강 조망권(8.21%)보다도 바다 조망권(22.66%)이 아파트 가격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바다와 접한 부산 해운대구 바다 조망권이 무려 47.91%까지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요즘 주택시장에서는 강이나, 바다 조망이 가능한 단지들이 연일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일례로 한강변 반포동에서는 지난 10여 년간 시세를 이끌어가던 랜드마크 ‘반포자이’가 한강을 내려다볼 수 있는 ‘아크로리버파크’에게 랜드마크의 자리를 내줬다. 

KB부동산 리브온(Liiv ON) 시세 조사에 따르면 아크로리버파크의 전용 84㎡의 현재 시세는 31억 원 선이다. 반포자이의 같은 면적 시세가 26억 1,000만 원 선인 것과 비교하면, 조망 여부에 6억 원 가량 시세 차이가 나는 셈이다.

분양시장에서도 바다와 강을 조망할 수 있는 단지는 높은 인기를 이어갔다. 지난 9월 송도국제도시에서 분양한 ‘송도 더샵 센트럴파크3차’는 서해바다 조망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부각돼 5만 3,000여 명의 청약자가 몰렸고, 평균 206.13 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쳤다.

아파트뿐만 아니다. 10월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에서 분양한 생활형 숙박시설인 ‘오시리아 스위첸 마티에’ 역시 바다 조망(일부 제외)이 가능해 평균 10.4 대 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쳤다. 특히 이 단지는 바다 조망이 가능한 일부 고층부 세대에 이미 수천만 원~1억 원 정도 프리미엄이 형성됐다는 게 지역 부동산 관계자의 말이다.

이런 가운데, 연말 분양시장에서는 바다와 강을 조망할 수 있는 단지가 잇따라 공급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먼저 여수 웅천지구에서는 이달 중 아시아신탁(위탁자 포브로스)이 시행 및 분양하고, 롯데건설이 단순 시공하는 ‘웅천 롯데캐슬 마리나’가 분양에 나선다. 전용면적 29~71㎡, 총 546실 규모의 오피스텔이다. 단지는 웅천지구 마리나 항만 바로 앞에 위치해 바다 영구 조망(일부제외)이 가능하다. 또 주변에는 여의도공원 1.5배 크기의 이순신공원이 있어 풍부한 녹지환경도 갖췄다. 인근에 해변문화공원, 이순신마리나, 오동도, 돌산도, 해수욕장 등도 자리하고 있어 입주민들은 더욱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인천 중구에서는 ㈜하나자산신탁이 시행하고 ㈜유림 E&C가 시공하는 ‘인천 유림노르웨이숲 에듀오션’이 지난 6일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 중이다. 아파트와 오피스텔이 함께 구성되는 주상복합단지다. 아파트는 전용면적 56~66㎡, 520가구,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56㎡ 120실 규모다. 단지는 39층 초고층 단지로 일부 가구에서 바다조망이 가능하다.

울산 동구에서는 KCC건설이 ‘KCC스위첸 웰츠타워’를 분양하고 있다. 전용면적 59~84㎡, 총 63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는 울산 동구 최고 높이인 41층으로 조성돼 뛰어난 조망권을 자랑한다. 실제 단지 고층부(타입별 상이)에서는 바다와 명덕호수공원, 전하동 일대 전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부산 영도구에서는 대우건설이 ‘부산 오션시티 푸르지오’를 선보이고 있다. 아파트와 레지던스, 호텔 판매시설 등이 함께 구성되는 주거복합단지다. 이중 아파트는 전용면적 84~115㎡, 846가구 규모다. 단지는 단지 바로 옆에  바다와 중리산, 태종산이 모두 자리해, 일부 세대를 제외하면  바다 조망도 가능한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췄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