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그랩과 함께 아이오닉 일렉트릭 `인니 카헤일링 서비스` 시작
현대차, 그랩과 함께 아이오닉 일렉트릭 `인니 카헤일링 서비스` 시작
  • 김민우
  • 승인 2019.12.13 15: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그랩과 손잡고 인도네시아에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처음으로 선보이며, 전기차 기반의 인도네시아 공유경제 시장에 본격 뛰어든다.

현대차는 1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해양투자조정부 청사에서 루훗 빈사르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 밤방 브로조네고로 연구기술부 장관, 최윤석 현대차 인도네시아 생산법인장, 리드즈키 크라마디브라타 그랩 인도네시아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달식을 갖고, EV 카헤일링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그랩과의 EV 모빌리티 서비스는 지난 달 26일 인도네시아 공장 투자 협약 발표 이후 첫 번째 프로젝트다. 이번 그랩에 전달된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271㎞로 충전 걱정 없이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50㎾ 급속충전기로 충전할 경우 1시간 이내에 80% 충전이 가능해 충전을 위해 소요되는 시간도 절약할 수 있다. 또 배출가스가 없고, 유류비도 절감할 수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도 전기차에 대해 세제 혜택을 강화하는 등 전기차 보급 확대에 적극적이다. 인도네시아에서 판매되는 순수 전기차는 특별소비세율 0%가 적용되고 있으며, 소비자들에게 추가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현재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은 일부 자동차 전문 수입업체를 통한 판매 외에는 판매 물량이 없을 정도로 미미한 상황이지만, 현대차와 그랩이 추진하는 전기차 기반의 차량 호출 서비스 도입으로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 발전의 마중물이 될 전망이다.

특히 현대차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인도네시아 정부의 친환경 정책과 보조를 같이 하는 동시에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에 신속히 진입, 시장 선점의 기회로 삼고, 전기차 모델에 대한 고객 경험을 강화해 혁신 기업 이미지를 제고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그랩에 총 2억7500만 달러를 전략 투자하고, 그랩의 비즈니스 플랫폼에 전기차 모델을 활용한 신규 모빌리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시범 프로젝트를 통해 충전 인프라, 주행 거리, 운전자 및 탑승객 만족도 등을 면밀히 분석해 전기차 카헤일링 서비스의 확대 가능성과 사업성을 타진한다.

첫 시작은 싱가포르에서 출발했다. 현대차는 그랩에 코나EV 200대 공급을 완료하고 싱가포르에서 전기차 기반의 차량 호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기아차와 그랩은 전기차를 활용한 차량 호출 서비스를 동남아 주요 국가로 점차 확대해 나가는 한편 향후 모빌리티 서비스에 최적화된 전기차 모델 개발을 위해서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그랩과의 협력은 인도네시아 공장 건설과 맞물려 시장 내 입지를 한층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지난달 인도네시아 정부와 현지 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인도네시아 공장은 현대차의 동남아시아 첫 공장으로서, 2021년 말 연산 15만대 규모로 가동을 시작한 뒤 향후 최대 생산 능력을 25만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최윤석 현대차 인도네시아 생산법인장은 "최근 인도네시아에서 환경 문제에 대한 사회적 인식 대두 및 정부의 친환경 정책 확대 추세에 발맞춰 그랩과 함께 전기차 기반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향후 인도네시아 EV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공고히 하고, 그랩과의 EV 파트너십을 강화함으로써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의 변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