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스웨덴 코팅 전문기업 '임펙트'와 수소연료전지 협력
현대차, 스웨덴 코팅 전문기업 '임펙트'와 수소연료전지 협력
  • 김민우
  • 승인 2019.12.18 18: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수소연료전지 핵심기술 고도화를 위해 스웨덴 정밀 코팅 전문기업 ‘임팩트 코팅스’와 협력을 강화한다.

현대차는 18일 서울 송파구 시그니엘 서울 호텔에서 임팩트 코팅스와 ‘수소연료전지 개발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 10월 임팩트 코팅스에 대한 전략적 투자 방침을 발표한 데 이어 이날 MOU 체결을 마쳐 임팩트 코팅스와 수소연료전지 기술 혁신을 위한 본격적인 협업에 착수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1997년 설립된 임팩트 코팅스는 자동차 주요 소재인 플라스틱·금속 물질 정밀 코팅 분야에 특화한 기업이다. 특히 현대차는 임팩트 코팅스가 보유한 연료전지 분리판 코팅 기술 ‘물리기상증착(PVD) 세라믹 코팅’ 기술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수소전기차(FCEV) ‘심장’으로 불리는 연료전지 스택의 분리판 표면은 전도율을 높이고 표면 부식 방지를 위해 초정밀 코팅 처리를 하는데, PVD 세라믹 코팅 기술은 현재 귀금속을 활용하는 코팅 방식보다 성능을 높이면서 제조 원가까지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다. 양사는 PVD 세라믹 코팅 기술을 고도화해 양산차에 적용하는 등 상용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박순찬 현대차 연료전지사업실장은 “세계 각국이 수소에너지 가치를 조명하고 국가 차원의 육성 계획을 발표하는 상황”이라며 “양사가 협력해 수소연료전지 분야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시장 주도권을 가져오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말 공개한 ‘FCEV 비전 2030’에서 2030년까지 국내에 연 50만대 규모의 FCEV 생산체계를 구축하겠다면서 이를 위해 총 7조6000억원을 투입해 부품 협력사와 연구개발 및 설비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