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타대우상용차, 인천 서구청서 `LNG 청소차` 인도식 개최
타타대우상용차, 인천 서구청서 `LNG 청소차` 인도식 개최
  • 최영락
  • 승인 2019.12.27 09: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타대우상용차가 지난 26일 인천광역시 서구청에서 ‘친환경 LNG 청소차 인도식’을 개최하고, LNG 청소차 3대를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 날 인도식에는 인천광역시 서구 이재현 청장과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 유제철 실장, 수도권 대기환경청 정복영 청장,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박용신 자원사업본부장, 한국가스공사 고호준 도입영업본부장,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 신원식 부회장, 타타대우상용차판매㈜ 김정우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타타대우상용차는 지난 7월 인천광역시 서구를 비롯한 총 6개 기관과 함께 “수도권 매립지 쓰레기운반차 등 친환경 LNG차량 도입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해당 협약에 따라 타타대우상용차는 노면청소차 1대, 암롤청소차 2대, 콘크리트믹서트럭 1대 등 총 4대의 LNG 차량을 개발·제작했다. 이후 지난 11월, 유진초저온㈜에 LNG 콘크리트믹서트럭 1대를 우선 인도했으며, 이번에 인천 서구청에 LNG 청소차 3대를 최종 인도했다.

이번에 인도된 LNG 청소차 3대는 인천광역시 서구 인근의 생활폐기물을 수거, 수도권매립지로 운반하는 역할을 담당하며, 향후 6개월 동안 성능 및 경제성을 검증하는 시범 운행을 진행할 예정이다. 타타대우상용차는 시범 운행 중 LNG 차량에 기술적 문제가 발생할 경우 유지보수(A/S)까지 책임진다.

김방신 타타대우상용차 사장은 "타타대우상용차는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친환경 저공해 상용차 개발과 보급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친환경 LNG 청소차 운행을 시작으로 관련 정책 및 인프라 구축을 통해 대형 상용차 시장에 친환경 LNG 차량 보급이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타타대우상용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