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 "M&A 집중으로 시장 확대"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 "M&A 집중으로 시장 확대"
  • 김기홍
  • 승인 2020.01.03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표이사 부회장이 3일 인수합병이라는 비책을 내놨다.

조 부회장은 "핵심 사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분야의 투자와 인수합병(M&A)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임직원에게 보낸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제품, 유통, 판매 등 사업의 근간이 되는 영역에서 고객 관점에서의 혁신을 통해 각 시장별 점유율을 확대시킬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달라"고 밝혔다.

이와함께 조 부회장은 혁신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그룹의 지속 가능한 혁신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메인 비즈니스 영역에서의 혁신이 최우선 과제로 선행돼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하시기 바란다. 퍼스트 티어(선두권·First-tier) 기업들과의 경쟁에서 우위에 설 수 있도록 연구개발(R&D), 생산, 유통, 판매에 있어서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야만 한다"고 밝혔다.

또한 조 부회장은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업무 공간을 개선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는 제도를 수립하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그룹의 지속 가능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 스마트 팩토리 등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고, 산학협력, 사내벤처 등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문화가 빠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올해는 그룹의 전 계열사가 협업과 소통 중심의 업무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한 해가 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빠른 의사결정이 가능한 프로젝트 조직을 활성화해 과제나 결과 중심의 빠른 조직을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신년사 전문.

친애하는 임직원 여러분

어느덧 다사다난했던 2019년을 보내고, 희망찬 202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이 떠오르는 태양을 보며 한 해의 목표를 다시 세우듯이 우리 그룹도 새로운 다짐을 할 기회가 또 다시 주어진 셈입니다. 올해는 여러분의 소원이 모두 이루어지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지난 해, 그룹으로서 사명과 미션, 비전을 새롭게 선포하고, 첨단 기술 기반의 혁신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하였습니다. 임직원 여러분들과 주요 이해관계자들에게 지난 해는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혁신 실현의 초석을 닦은 출발점으로 기억될 것 입니다.

주요 사업회사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의 대표 SUV 플래그십인 포르쉐 카이엔과 아우디 Q8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함으로써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가치를 전 세계에 알렸으며, 카이스트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AI를 활용한 데이터 예측 및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가속화하였습니다. 또한 4년 연속으로 DJSI(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월드 지수에 편입되어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대표 기업임을 입증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동안 우리 그룹은 메인 비즈니스인 타이어 산업을 중심으로 효율적인 수직 계열화를 통해 시장에서 성과를 인정받아 왔습니다. 하지만 우리 모두 주지하고 있는 것처럼 최근 타이어 업계를 포함한 자동사 업계의 저성장에 따른 주주를 비롯한 핵심 이해관계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러한 기업 경영 환경 속에서 그룹의 지속 가능한 혁신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메인 비즈니스 영역에서의 혁신이 최우선 과제로 선행돼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퍼스트 티어(First-tier) 기업들과의 경쟁에서 우위에 설 수 있도록 연구·개발(R&D), 생산, 유통, 판매에 있어서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야만 합니다.

특히 제품, 유통, 판매 등 사업의 근간이 되는 영역에서 고객 관점에서의 혁신을 통해 각 시장별 점유율을 확대시킬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해 주시길 당부합니다. 이를 위해 그룹 역시 핵심 사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분야의 투자와 인수·합병(M&A)에 집중할 것 입니다.

아울러, 그룹의 지속 가능한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 스마트 팩토리 등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고, 산학협력, 사내벤처 등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문화가 빠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힘써주시길 바랍니다. 회사도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업무 공간을 개선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는 제도를 수립하는데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 입니다. 또한, 윤리 경영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준법 프로세스를 다시 재점검하고, 이를 강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특히, 올해는 그룹의 전 계열사가 협업과 소통 중심의 업무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한 해가 돼 합니다. 이를 위해 빠른 의사결정이 가능한 프로젝트 조직을 활성화해 과제나 결과 중심의 빠른 조직을 확대하고자 합니다. 저를 비롯한 그룹의 임직원 모두가 열정과 적극성을 발휘하여 내부 역량을 재정비함으로써 주주, 딜러, 구직자, 지역사회 등 핵심 이해관계자들에게 그룹이 글로벌 톱티어(Top Tier) 기업으로 도약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합시다.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희망과 감사함이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아울러 여러분의 가정에 늘 건강과 행운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한국테크놀로지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