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대도서관♡윰댕 부부의 특별한 고백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대도서관♡윰댕 부부의 특별한 고백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1.15 15: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가 네티즌들에게 주목받으며 자체 최고 화제성을 경신했다. TV 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 자료(1월 2주차 기준)에 따르면 지난 7일 방송된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가 당일 방송된 비드라마 중 화제성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간 전체 순위로는 비드라마 부문 TOP 20위를 기록하며 콘텐츠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방송 당시, 이혼 경력과 아들 등 꺼내기 힘들었을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놓은 윰댕과 그를 사랑으로 감싸준 대도서관에 네티즌의 응원이 이어졌으며, 이들에 대한 뜨거운 관심으로 방송 이튿날까지 주요 포털 검색어 1위를 윰댕이 차지한 바 있다. 이런 관심이 반영되어, 출연자 화제성에서도 윰댕은 3위, 대도서관은 6위를 차지했다.

스타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14일 방송에는 만능엔터테이너 허경환이 출연해 프로그램에 모아진 높아진 관심을 이어갔다.

2006년, 일반인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토크 경연 대회에서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며 대한민국 방송계에 처음으로 얼굴을 알린 허경환. 당시 프로그램을 진행한 신동엽의 눈에 띄었고 그의 권유로 이듬해 KBS 22기 공채 개그맨 시험을 보게 됐다. 어렵기로 유명한 개그맨 공채 시험을 한 번에 통과한 것으로도 모자라 잘생긴 개그맨, 몸짱 개그맨으로 여심을 사로잡고, 수많은 유행어를 탄생시키며 특급 신인의 등장을 알렸던 그. 개그 프로그램 외에도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한 끝에 다수의 상을 수상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데뷔한 지 어느덧 14년이 되었지만, 개그계 공무원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꾸준히 활동하고 있는 허경환은 방송 녹화만으로도 하루가 모자란다. 하지만, 자취 17년 차 노총각의 휴일은 방송 스케줄만큼이나 바쁘다는데. 아침부터 빨래에, 청소에 부지런히 집안을 돌아다니며 베테랑 살림꾼의 모습을 보이더니, 프라이팬 째로 반려 식물들에 물을 주는 엉뚱한 모습도 보이는 허경환. 바짝 말라버린 벤자민과 한 번도 꽃을 피운 적이 없다는 행운목에 정성껏 물을 준 후에야 본인의 식사 준비를 시작한 그는 칼솜씨를 뽐내며 요섹남의 이미지는 보이는가 했지만, 달걀프라이를 못 뒤집는 허당기를 보이기도 했는데. 반전 매력을 뽐내며 MBC ‘사람이 좋다’에 찾아온 허경환. 그의 일상을 함께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