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D-100, 규정-이벤트-라인업 '그것이 궁금하다'
슈퍼레이스 D-100, 규정-이벤트-라인업 '그것이 궁금하다'
  • 김기홍
  • 승인 2020.01.16 1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시즌 개막(4월 25일)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시즌 개막전부터 새 시즌 규정을 정비하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대회규정은 레이스의 공정성과 더불어 흥미를 높여주는 중요한 요소다. 새 시즌에는 경기의 박진감을 높여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며 누가 포인트를 얻었는지 명확히 알기 어려웠던 기존의 ASA 6000 클래스 예선포인트 부여방식, 클래스 별 스타트 방식 등 경기의 흥미를 높이기 위해 수정이 필요한 부분을 폭넓게 살펴보고 있다. 
지난 시즌 사고가 많았던 점을 고려해 드라이버들의 안전을 위한 보완규정도 검토하고 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참가하는 각 팀과 드라이버들도 새 시즌 전력강화를 위해 스토브리그를 바쁘게 보내고 있다. 차량의 상태를 최상의 컨디션으로 조절하는 것은 물론이고, 훌륭한 성적을 얻기 위한 드라이버 라인업 구성에도 고심하고 있다. 

최상위 클래스인 슈퍼6000 클래스에서는 스토브리그 동안 드라이버들의 팀 이동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슈퍼6000 클래스뿐 아니라 GT클래스에서도 새 시즌에는 새로운 얼굴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경기장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이 더욱 즐겁고 편안하게 모터스포츠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노력도 진행 중이다. 슈퍼레이스를 사랑하는 팬들의 의견을 수렴해 올해는 시즌권을 도입할 예정이다. 매 경기 티켓 구매 일정을 확인하며 예매해야 했던 팬들이 수고를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 현장의 즐길 거리도 새로운 프로그램들을 보강해 더욱 흥미롭게 바뀔 예정이다. 주말 나들이에 나선 관람객들이 보다 편안하게 모터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휴게공간과 식음료 이용시설도 확충하기로 했다. 팬들과 함께 레이스의 재미를 나눌 수 있는 공간, 다시 찾고 싶은 경기장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슈퍼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