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웨이 ‘정품 200% 직접 보상서비스’… 안심 거래 문화 앞장
필웨이 ‘정품 200% 직접 보상서비스’… 안심 거래 문화 앞장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1.17 15: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명품 거래 플랫폼 필웨이가 투명한 거래 문화 형성을 위한 ‘정품 200% 직접보상 서비스’를 도입한다. 

필웨이가 선보이는 ‘정품 200% 직접보상서비스’의 핵심은 필웨이가 직접 보상하는 최단기간 처리되는 다이렉트 서비스라는 점이다

이번 서비스 구축을 위해 필웨이는 전문 감정사를 채용해 상시 감정 서비스를 진행한다. 필웨이의 전문 감정사들은 명품 감정 법인과의 제휴를 통해 상품을 까다롭게 관리, 감정한다. 만약 고객이 의뢰한 상품이 정품과 상이하다고 판명 된 경우 최대 9일 이내 필웨이가 직접 200% 보상을 제공하며 별도의 감정료도 발생하지 않는다. 

판매자들의 관리도 철저하다. 필웨이에 입점하는 모든 판매자는 사업자등록증과 정품 입증서류를 제출해야 하며 정품 200% 보상각서를 작성하게 된다. 

필웨이 관계자는 “고객들이 안심하고 명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정품 200% 보상서비스를 최우선으로 강화하고 전문감정사 채용과 전문감정법인 제휴, 신속대응 센터설립 등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며 “까다로운 관리와 정확한 감정, 신속한 보상으로 고객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필웨이는 정품 200% 직접보상서비스를 기념해 오는 20일(월)부터 ‘무료감정 이벤트’를 실시한다. 이벤트 기간에 10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무료로 명품감정을 받을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자세한 내용은 필웨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필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