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남은 음식 ‘간편소스’로 일품 요리 재탄생!
명절 남은 음식 ‘간편소스’로 일품 요리 재탄생!
  • 박한용
  • 승인 2020.01.23 0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수원에 거주 중인 결혼 2년차 주부 박씨는 명절을 앞두고 벌써부터 귀경 후 짐 정리, 특히 냉장고 정리에 고민이 많다. “맞벌이다 보니 평소 집에서 밥도 잘 안 먹고, 먹어야 하루 한 끼인데 명절 때마다 너무 많이 먹을거리를 싸가지고 오게 된다”라며, “부모님께서 챙겨주신 정성 때문에 함부로 버릴 수도 없어서 명절 후에 냉장고 정리가 항상 큰일”이라고 말했다. 

민족 대명절인 설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명절하면 온 가족이 함께 풍성히 즐기는 명절 음식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맛있는 음식이 가득한 명절은 즐겁지만, 끝나고 남은 음식을 보면 그다지 즐겁지 못하다. 특히 기름이 많이 사용된 명절 음식들은 냉동실에 보관한다고 해도 본연의 맛을 잃어버리기 쉽고, 시간이 지나면 다시 꺼내 먹기도 부담스러워 남은 명절 음식 해결이 항상 걱정이다. 

이에 최근에는 ‘간편 소스’를 활용한 편리한 명절 음식 활용법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남은 떡국 떡으로 만드는 매콤달콤한 떡볶이부터 간단한 볶음밥 등 간편한 소스 하나면 큰 조리 과정 없이 훌륭한 먹거리로 재 탄생된다. 설 명절 이후 남은 음식과 간편 소스로 제대로 된 한 끼 식사를 즐기는 있는 방법을 더본코리아의 종합식품브랜드 ‘백쿡(PAIK COOK)’이 소개한다.

■ 떡국은 지겨워, 남은 가래떡으로 즐기는 간편한 떡볶이 간식!

설 명절 대표음식 중 하나로는 단연 떡국을 꼽는다. 온 가족이 떡국을 해먹고 남은 가래떡을 색다르게 즐기고 싶다면 다양한 종류의 떡볶이는 어떨까. 특히 얇게 썬 떡국용 떡은 양념이 충분히 배어들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도록 선보인 백쿡의 '백종원의 초간단 매콤/궁중떡볶이양념'을 활용하면, 일반 떡볶이와는 확연히 다른 깊고 진한 맛의 떡볶이를 완성할 수 있다. 소스 자체에 파기름이 더해져 마치 일품요리처럼 즐길 수 있는 것. 소스와 물 두 컵에 떡국을 먹고 남은 가래떡 두 주먹 정도(300g)를 넣고 끓여 주기만 하면 떡볶이가 완성되며, 기호에 따라 어묵이나 야채를 넣으면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 

■ 산적, 꼬치, 생선구이 등은 매콤한 양념장과 만나 또 다른 요리로 변신!

명절 후 남은 산적이나 꼬치 등은 김밥 속 재료로 활용하면 좋다. 이때 매콤하게 양념한 밥으로 김밥을 말면, 기름진 음식으로 느끼해진 속을 달래고 입맛을 돋울 수 있다.

따뜻한 밥에 매콤한 양념을 넣고 버무린 뒤 김 위에 고르게 펴고, 길게 썬 산적이나 꼬치전을 올려 돌돌 말아 주기만 하면 된다. 이때 ‘백종원의 만능양념장소스’를 활용한다면 남은 재료로 만들었다고는 생각지도 못할 이색적인 김밥을 맛볼 수 있다. 해당 제품은 한국인이 사랑하는 매콤양념의 맛을 오랜 연구 끝에 황금비율로 탄생시킨 만능양념장으로, 고추장과 마늘, 간장 등 양질의 재료를 듬뿍 사용하여 다양한 매콤요리에 두루 활용할 수 있는 점이 큰 특징이다. 또한 차례 지내고 남은 생선구이의 경우도 ‘백종원의 만능양념장소스’와 대파, 청양고추 등을 듬뿍 올려 전자레인지에 돌려주기만 하면, 매콤한 초간단 생선요리를 완성할 수 있다.

■ 동그랑땡, 호박전 등은 남녀노소 좋아하는 볶음밥으로 즐기자!

기름이 많이 사용되는 전류는 오래 보관하면 본래 맛을 즐기기 어렵고, 냉동 후 해동해서 먹는다고 하더라도 특유의 오래된 기름 향이 남아 먹기가 꺼려지는 경우가 많다. 

명절 후 남은 전류, 동그랑땡, 호박전, 육전 등은 잘게 다져 밥과 함께 볶은 뒤 소스를 더해 볶음밥으로 즐기는 것이 가장 간편하면서도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이때 백쿡이 선보인 ‘백종원의 만능볶음요리소스’를 활용하면 더욱 맛있는 한끼 식사를 즐길 수 있다. 해당 제품은 모든 볶음 요리에 어울릴 수 있는 최적화된 간장을 사용한 걸쭉한 소스 타입으로, 요리에 맛과 윤기를 더해 완성도를 높여준다. 특히 매운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어린이부터 어른들까지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점이 장점이다.

더본코리아 백쿡 관계자는 “최근에는 명절음식을 많이 준비하는 분위기는 아니나, 여전히 많은 가정에서 명절의 설렘을 간직하며 온 가족이 함께 먹을 음식들을 준비하는 것 같다”라며, “정성이 많이 들어간 음식인 만큼 간편 소스를 활용해 명절 이후에도 맛있는 요리로 즐기고, 간편한 식사 준비로 명절 증후군을 극복하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백쿡(PAIK COOK)은 요리연구가 백종원의 아이디어와 노하우로 완성된 종합식품브랜드다. 별다른 추가 양념 없이 바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는 ‘만능소스 시리즈’와 풍부한 해물과 육즙 가득한 돼지고기로 만든 ‘해물육교자’가 베스트 상품으로 사랑 받고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백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