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일이 28년 간 간직했던 의상 슈가맨 91.19서 첫 공개
양준일이 28년 간 간직했던 의상 슈가맨 91.19서 첫 공개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1.25 18: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준일이 28년 간 간직했던 특별한 무대 의상을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JTBC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최종회에서는 양준일의 생애 첫 팬미팅 실황을 독점 공개했다.
 
팬미팅을 준비하며 특히 무대 의상에 많은 신경을 썼던 양준일은 시대를 앞서갔던 패션 리더답게 당시 옷을 똑같이 재현하는 코너를 마련했다. 그는 카멜 색상의 코트, 청자켓, 베레모까지 준비하며 90년대 양준일을 기억하는 팬들의 추억을 소환했다.
 
이어 양준일은 28년 동안 간직했던 아주 특별한 무대 의상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옷을 한눈에 알아본 팬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MC 박경림은 ‘완벽한 패션’ 양준일의 옥에 티로 옷에 달린 세탁소의 흔적을 발견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세탁소에 맡기면서까지 준비해 온 양준일의 특별한 의상과 공약 이행 여부가 공개되는 JTBC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는 23일 방송분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올해로 나이 만 50세인 양준일은 팬미팅 도중 계획에 없던 특별한 공약을 내걸기도 했다. 당시 의상과 관련된 유튜브 영상을 보던 중 “저기에 직접 출연하면 정말 재밌을 것 같다”고 농담을 던진 것. 박경림과 팬들은 이를 놓칠세라 “진짜 출연해 달라”고 강제로 공약 만들기에 성공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