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지상렬 출연 음식에 대한 화려한 애드리브 시전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지상렬 출연 음식에 대한 화려한 애드리브 시전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2.02 0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1일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영원한 인천의 아들' 개그맨 지상렬과 함께, 지난여름 제물포를 방문한 데 이어 인천을 또 한 번 찾아간다. 일일 식객 지상렬은 '애드리브의 황제'답게 촬영 내내 신선하고 톡톡 튀는 맛 표현으로 인천 백반기행의 재미를 더했다.
 
지상렬은 식객 허영만과 첫 만남부터 "선생님은 너무 거리가 있으니 '큰형님'으로 부르겠다"며 바로 호칭 정리에 나서 특유의 친화력을 선보였다. 개그맨 김구라, 염경환과 인천에서 학창 시절을 같이 보내며 연예계 대표 '인천 사랑꾼'으로 알려진 지상렬은 "단골집을 모두 공개하겠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내비쳐 식객 허영만의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자타 공인 인천의 아들 지상렬이 신포시장에 들어서자 시장 상인들의 끊임없는 먹거리 조공에 걸음을 내딛기 쉽지 않았다. 이에 지상렬은 "<백반기행> 최초로 시장에서 먹고 끝내자!"며 촬영 종료를 제안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두 식객은 인천의 오랜 역사와 함께 해온 인천의 대표 평양냉면을 맛보러 간다. 지상렬은 "중학교 때부터 방문한 단골 식당"이라면서, 식객 허영만을 안내하며 사장과 반갑게 인사하는 것은 물론 식당의 오랜 역사를 모두 꿰차고 있어 단골임을 입증했다. 평양냉면을 많이 먹어봤다던 식객 허영만은 "처음 느끼는 냉면의 맛"이라며 아낌없는 칭찬을 쏟아냈다. 평양냉면을 넘어 인천 시민의 취향에 맞춘 인천식 냉면의 맛을 소개했다.
 
'인천'하면 '꽃게'도 빼놓을 수 없다. 이어서 가성비 최강의 꽃게장 백반집으로 향한다. 생선구이, 강화도 순무김치 등 상다리가 휘어지는 13가지 이상의 반찬을 내어주는 꽃게장 백반에 두 식객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고기가 아닌 바지락을 넣어 시원하게 끓인 미역국 맛에 지상렬은 "우럭이 살아도 될 정도의 바다 향기가 난다!"는 평가를 남겨 식객 허영만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이뿐 아니라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마다 "오장 육부가 난리 났다" 등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