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국내 최초 중고 전기차 가격 보장제 실시
현대차, 국내 최초 중고 전기차 가격 보장제 실시
  • 최영락
  • 승인 2020.02.02 1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이달 3일부터 친환경 차량 구매 고려 고객을 위한 '전기차 중고차 가격 보장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이번 프로그램은 친환경차 보급의 일환으로 지원되는 보조금 축소로 구매 부담을 줄이기 위해 기획됐다. 현대차 대표 전기차인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순수 개인 구매자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신차 구매 후 2년 초과 3년 이하 기간 내(주행거리 4만~6만㎞ 기준) 현대차 신차 재구매시 기존 보유 차량의 잔존가치 보장이 핵심이다.

신차 구매가의 최대 55%까지 보장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전기차 중고차 시세보다 높은 보장율을 제공한다. 해당 프로그램을 활용해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신차를 구매할 경우 보조금 제외 실 구매가 3230만원 차량의 3년 후 잔존가치 보장 가격은 2475만원이다. 따라서 구매자는 차량 가치를 보장받아 3년간 대차 부담금으로 755만원만 부담하게 되며 일할 계산시 하루 약 6900원으로 차량을 소유할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차를 비롯한 현대자동차의 다양한 친환경차 구매 고객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와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 중에 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