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제네시스, 미국 디자인상 '뒤집어 놓으셨다~'  
현대기아차-제네시스, 미국 디자인상 '뒤집어 놓으셨다~'  
  • 최영락
  • 승인 2020.02.04 1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와 기아차, 제네시스는 7개 차종이 미국의 '2019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운송 디자인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와 쏘나타 센슈어스 등 2개 차종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팰리세이드는 풍부한 볼륨감과 입체적인 대형 캐스케이딩 그릴을 바탕으로 강인한 이미지와 대담한 디자인을 통해 당당함과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만족하는 외관과 인간공학적 설계와 고급 소재로 감성품질을 높인 내장을 갖췄다.

쏘나타 센슈어스는 현대차가 2018년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콘셉트카 '르 필 루즈'를 통해 제시한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을 구현한 세단이다.

기아차는 북미 전용 모델 텔루라이와 전기차 하바니, 쏘울 등 3개 차종이 선정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민트 콘셉트와 G90이 수상했다.

1950년부터 시작한 미국 굿디자인 어워드는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디자인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 연구센터가 협력해 선정하는 상이다. 심미성, 혁신성, 신기술, 형식, 재질, 구성, 콘셉트, 기능, 유용성, 에너지효율, 환경친화성 등 제품에 대한 종합적 평가를 중심으로 각 분야 수상작을 선정한다. 전세계 38개국에서 출품된 900여 점이 분야별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그룹 디자인 담당(CDO: Chief Design Officer) 부사장은 “디자인 역사와 방향성이 다른 3개 브랜드가 동시에 굿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는 경우는 매 이례적이고 특별한 일”이라며 “현대차그룹의 디자인 능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았으며 앞으로도 업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을 고객들에게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현대차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