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中 베이징 트윈타워 6688억에 매각결정
LG전자, 中 베이징 트윈타워 6688억에 매각결정
  • 김기홍
  • 승인 2020.02.07 17: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는 7일 이사회를 열고 중국 베이징에 있는 '베이징 트윈타워'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서 LG전자는 'LG 홀딩스 홍콩'에 대한 보유 지분 전량(49%)을 싱가포르투자청이 지분 100%를 소유한 '리코 창안 유한회사'에 매각키로 했다.

LG 홀딩스 홍콩은 베이징 트윈타워를 소유, 운영하는 '베이징타워법인'의 지분을 100% 소유하고 있다.

LG전자가 보유한 LG 홀딩스 홍콩의 지분 49%에 대한 매각금액은 39억4천만위안(약 6천688억원)이다.

LG전자는 "글로벌 경기의 불확실성을 대비해 유동성을 확보하고, 미래 성장동력에 대한 투자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베이징 트윈타워 매각을 추진해 왔다"며 "이달 중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4월 말까지 거래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트윈타워는 2005년 11월 GS건설이 준공한 지상 31층, 지하 4층 규모의 건물로 LG전자와 LG화학, LG상사 등이 약 4억 달러(약 4752억원)를 투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