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현빈, 그가 15회 예고서 분노에 찬 표정 보인 이유?
'사랑의 불시착' 현빈, 그가 15회 예고서 분노에 찬 표정 보인 이유?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2.10 06: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불시착’(이하 ‘사랑불’)에서 현빈이 심상찮은 분노를 드러냈다.

9일 밤 9시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14회에서는 손예진(윤세리 역)의 큰오빠 박형수(윤세형 역)를 제압하는 현빈(리정혁 역)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어제 방송에서는 윤세리(손예진 분)가 조철강(오만석 분)의 총격으로부터 리정혁(현빈 분)을 구하려다 부상을 입어 삶과 죽음의 기로에 놓였다. 리정혁은 그런 그녀를 끌어안고 오열하며 시청자들에게 충격과 먹먹함을 안겼다.

이렇듯 또 한 번 위기를 맞은 ‘둘리 커플’의 사랑과 윤세리의 생사에 안방극장의 시선이 쏠린다. 이런 가운데 윤세리의 큰오빠이자 조철강과 협력 관계인 윤세형(박형수 분)과 리정혁이 날카롭게 대립해 눈길을 끈다. 

사진 속 리정혁은 날선 눈빛과 박력 넘치는 액션으로 윤세형을 제압하고 있다. 윤세리의 경호원 신분으로 위장한 그가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며 카리스마를 발산, 과연 무엇이 그의 화를 불러일으켰는지 호기심이 커지는 상황.

특히 윤세형은 북한으로 사라졌던 동생 윤세리의 행방을 알면서도 외면하는 등 끊임없이 위협을 해 온 인물이다. 평정심을 잃고 분노를 보이고 마는 리정혁의 모습에서 첨예한 갈등이 예고되는 동시에, 생사를 오가는 윤세리의 신변에 무슨 일이 생기는 것인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더 증폭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 제공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