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슨, 포드, 벤츠...그리고 정몽구 ‘美 자동차 명예의 전당’
에디슨, 포드, 벤츠...그리고 정몽구 ‘美 자동차 명예의 전당’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2.16 08: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정몽구 회장은 세계 자동차산업 최고의 권위에 빛나는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한국인 최초로 헌액 된다.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1939년 설립됐다. 세계 자동차 역사에 길이 남을 뛰어난 성과와 업적을 바탕으로 자동차산업과 모빌리티 발전에 중대한 역할과 기여를 한 인물을 엄선해 ‘명예의 전당'에 헌액한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가장 권위있고 영예로운 상으로 꼽힌다.

역대 주요 수상자들은 자동차 업계 대표적인 인물들이다. 대표적으로는 1967년 헨리 포드, 1969년 토마스 에디슨, 1984년 칼 벤츠, 1989년 소이치로 혼다, 2018년 키이치로 도요타 등이 있다. 정 회장은 이번 헌액으로 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명예의 전당 측은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을 성공의 반열에 올린 업계 리더"라며 "기아차의 성공적 회생,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 정몽구 회장의 수 많은 성과는 자동차산업의 전설적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고 평가했다.

앞서 정 회장은 2001년 명예의 전당으로부터 ‘자동차산업 공헌상’을 수상했다. 또 ▲2004년 '비즈니스 위크' 최고 경영자상 ▲2005년 '오토모티브뉴스' 자동차 부문 아시아 최고 CEO ▲2009년 미국 '코리아 소사이어티' 밴 플리트상 ▲2012년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세계 100대 최고 경영자상 등을 수상했다. 정 회장은 이번 명예의 전당 헌액으로 다시 한번 세계 자동차 산업에서의 공로를 인정받게 됐다.

실제 정 회장은 대한민국 재계를 대표하는 경영인으로, 대한민국 경제와 자동차 산업의 발전을 위해 끊임 없이 도전해 왔다. IMF 외환위기 당시 국내 자동차 업체들이 극심한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정몽구 회장은 기아자동차를 인수해 성공적으로 회생, 글로벌 자동차업체로 육성했으며, 2010년 현대·기아자동차를 글로벌 톱 5업체로 성장시켰다.

정 회장의 저력은 시장을 쫓아 해외로 영역을 넓혀가며 진가를 나타냈다. 글로벌 주요 지역에 현지 공장을 건설하며 전 세계 자동차 업체 중 유례가 없는 빠른 성장을 기록했다. 정몽구 회장의 명운을 건 도전은 현재 글로벌 자동차산업과 대한민국 경제의 지형을 바꾼 전환점으로 평가 받는다.

'품질경영'으로 대표되는 경영철학이 대변하듯, 정 회장은 최고의 품질을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최선의 가치라고 강조해 왔다. 전 세계 균일한 고품질의 생산공장을 적기에 건설할 수 있는 표준공장 건설 시스템을 확립했으며, 세계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센터를 구축해 기업 본연의 경쟁력을 확충했다.

부품 공급망 혁신을 매개로 협력업체의 글로벌 성장도 촉진했다. 현대·기아차의 해외공장 건설 시 국내 부품업체 공동 진출은 정몽구 회장의 동반성장 의지의 결과물이었다. 부품업체들의 경쟁력 확대를 통해 대한민국 자동차 산업의 선순환형 생태계를 구축했다.

산업의 ‘쌀’로 불리는 철강을 생산하는 현대제철 일관제철소를 건설, 국내 소재산업 도약도 이끌었다. 일관제철소는 그룹 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 동시에 세계 최초로 자원순환형 사업구조를 갖춰 기업의 환경에 대한 책임과 지속가능 경영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