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앤올룹슨, ‘베오플레이 E8 3세대’ 출시
뱅앤올룹슨, ‘베오플레이 E8 3세대’ 출시
  • 박한용
  • 승인 2020.03.04 09: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Bang & Olufsen)이 완전 무선 이어폰 ‘베오플레이 E8 3세대 (Beoplay E8 3rd Generation)’를 출시했다. 신제품은 작고 가벼워진 외형에 통화품질, 배터리 등 주요 기능을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색상은 블랙(Black) 한 가지로 출시되며 뱅앤올룹슨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한 B&O 공식 스토어에서 판매한다.

베오플레이 E8은 뛰어난 사운드 퀄리티와 세련된 디자인이 강점인 완전 무선 이어폰으로 뱅앤올룹슨이 선보인 제품 중 가장 빨리 초기 물량이 완판된 스테디셀러다. 각 피스에 5.7mm 다이나믹 드라이버가 내장돼 무선의 환경에서도 청명한 음질을 자랑한다. 

베오플레이 E8 3세대는 제품의 소형 경량화로 착용감이 좋아졌고, 통화품질과 배터리 수명 등도 업그레이드됐다. 특히 3D 모델링과 소비자 테스트를 통해 인체의 다양한 귀 모양·크기에 보다 잘 맞도록 새롭게 설계했다. 귀에 쏙 들어가는 미니멀한 사이즈로 이어버드의 크기는 기존 대비 17% 줄였으며, 유닛 무게도 한쪽당 5.8g으로 줄였다. 

이어버드의 마이크는 4개로 두 배 늘렸다. 이를 통해 주변 소음은 줄고 목소리는 또렷하게 전달하는 기능이 향상돼 보다 안정적인 통화를 할 수 있다. 또한 마이크 기능의 개선으로 음악 청취 중 외부 소리를 들을 수 있는 ‘트랜스퍼런시 모드(Transparency Mode)’도 한층 강화되었다. 

배터리 수명은 기존 대비 119% 늘어나 최대 35시간의 재생시간을 자랑한다. 한 번에 7시간 연속 재생이 가능하며, 배터리가 내장된 프리미엄 가죽 케이스를 통해 4회 충전할 수 있다. USB-C 포트를 적용했으며, 무선 충전 기술을 탑재해 Qi 표준 무선 충전기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나 선 없이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다.

블루투스 5.1 버전을 채택해 무선 연결성도 개선됐으며, ACC와 aptXTM 등 고음질 코덱을 지원해 iOS와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선명하고 풍부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음악 감상과 트랙변경, 통화, 음성 인식 서비스 등 모든 기능을 이어폰의 터치 인터페이스를 통해 손쉽게 제어할 수 있으며, 뱅앤올룹슨 어플리케이션(Bang & Olufsen App)의 ‘톤 터치(Tone Touch)’ 기능을 통해 취향에 맞는 사운드를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다. 가격은 45만 원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