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대형 SUV '중고차 가치' 볼보-렉서스-벤츠 순으로 높았다
수입 대형 SUV '중고차 가치' 볼보-렉서스-벤츠 순으로 높았다
  • 박한용
  • 승인 2020.03.04 1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 중고차는 국산차와 달리 가격 하락이 매우 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년엔 700~800만원씩 뚝뚝 떨어지는 특징 때문에 중고차 구매를 선호하는 이들이 많은 편이다.

이 가운데 대형 SUV의 잔존가치는 어떤지 SK엔카닷컴이 조사했다. 

수입 대형 SUV 10종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볼보 XC90이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종 모델의 평균 잔존가치는 57.9%이다. 

잔존가치 조사 대상은 대형 혹은 준대형 SUV로 벤츠 GLE, BMW X5, 볼보 XC90,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렉서스 RX450h, 지프 그랜드 체로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포드 익스플로러, 포르쉐 카이엔, 혼다 파일럿(가나다순)의 2017년식 4WD 모델이다.

조사 대상 가운데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모델은 볼보 XC90으로 71.5%의 잔존가치를 기록했다. 이번 대상 모델 중 유일한 하이브리드 SUV인 렉서스 RX450h의 잔존가치는 65.9%로 두번째로 높았다. 세번째로 높은 모델은 벤츠 GLE로 잔존가치는 62.5%로 나타났다. BMW X5의 잔존가치도 60.2%로 평균보다 높았다. 

미국 브랜드 대형 SUV의 잔존가치는 모두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포드 익스플로러와 지프 그랜드 체로키의 잔존가치는 각각 54.6%, 49.1%다. 일본 브랜드 혼다 파일럿의 잔존가치도 52.6%로 평균보다 낮았다. 

신차가가 1억이 넘는 고가 모델의 잔존가치도 평균보다 낮은 수준이다. 랜드로버 레인지로버의 잔존가치가 56.0%, 포르쉐 카이엔이 54.9%, 캐딜락 에스컬레이드가 52.1%로 나타났다. 

한편 수입차 중고차 가격이 급격히 떨어지는 이유는 정비와 AS가 문제로 지적되기 때문이다. 중고차일수록 고장 확률이 높고 수리비는 높은 편이기 때문이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SK엔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