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미국시장 '10만대 클럽' 재진입 성공
현대기아차, 미국시장 '10만대 클럽' 재진입 성공
  • 김기홍
  • 승인 2020.03.06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지난 2월 한달간 미국 시장에서 18% 성장하며 10만대 클럽에 재가입 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미국 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17.9% 증가한 10만6777대를 판매했다. 

대부분의 효자 모델은 SUV였다. 현대기아차는 국내외 무대에 SUV를 최근 몇년간 본격적으로 내놓으면서 드디어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기아차(5만2177대)가 20.2%로 가장 높은 성장세를 기록한 가운데 스포티지(7934대), 쏘렌토(6875대), 텔루라이드(6754대), 셀토스(2798대)의 힘이 컸다.

현대차는 지난달 5만3013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월 대비 16.2% 성장한 가운데 효자 모델은 투싼(9594대), 싼타페(7152대), 코나(7092대), 팰리세이드(6967대) 등 역시 SUV가 높은 인기를 자랑했다.

아울러 친환경차 판매도 늘어 수소전기차 넥쏘는 지난해 2월보다 460% 성장했고, 아이오닉 역시 14.3% 눈에 띄는 성장세를 마련했다.

이밖에 제네시스는 대형 세단 G90의 64.2% 판매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3.9% 성장한 1587대가 팔렸다. 미국은 2월 코로나 사태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았고, 현대차그룹의 공장 역시 미국에 있어 부품이나 물류에 장애를 받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