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 세제혜택, 부담할 것"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 세제혜택, 부담할 것"
  • 김민우
  • 승인 2020.03.06 20: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는 6일 오후 홈페이지에 박한우 사장 명의의 안내문을 통해 "사전 계약 고객께는 기존 고지드린 가격 그대로 친환경차에 부여되는 세제 혜택에 해당하는 금액을 당사가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친환경차로 세제 혜택을 받으려면 1.6리터 가솔린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연비가 리터당 15.8㎞를 넘어야 한다. 하지만 기아차가 밝힌 쏘렌토 하이브리드 연비는 15.3㎞/ℓ였다.

이를 뒤늦게 인지한 기아차는 사전계약에 나선 지 하루 만인 지난달 21일 계약 중단에 나섰다. 친환경차 세제 혜택은 개별소비세와 교육세, 부가가치세 등을 합한 143만원과 취득세 90만원 등이다.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 계약 재개 시점은 면밀히 검토해 재공지하겠다고 설명했다. 상세한 보상 방안 및 예상 출고 시점 등은 사전계약을 진행한 영업점에서 개별적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박 사장은 "신차 출시를 손꼽아 기다리신 고객들이 느끼셨을 혼선에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민우 기자 harry@gpkorea.com, 사진=기아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