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비팬 효과' 한국타이어, 호주 리그 후원 연장한다
'럭비팬 효과' 한국타이어, 호주 리그 후원 연장한다
  • 박한용
  • 승인 2020.03.11 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타이어가 글로벌 인기 스포츠인 럭비의 호주 리그 공식 후원사로 연장을 결정했다.

글로벌 기업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조현범, 이하 한국타이어)가 호주 ‘내셔널 럭비 리그(National Rugby League, 이하 NRL)’의 공식 후원 파트너십 계약을 2020 시즌까지 연장했다.

NRL은 세계 최고의 월드 프리미어 럭비 리그이자 호주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3대 스포츠로 손꼽힌다. 

해마다 3백만명 규모의 관중들이 경기장을 찾고 1억여 명의 팬들이 TV를 통해 경기를 관람한다. 한국타이어는 지난 2011년 NRL과 공식 후원 계약을 처음 체결한 뒤 호주·뉴질랜드 지역 및 전세계 럭비 팬들에게 프리미엄 브랜드 마케팅을 선보여왔다.

이번 계약 연장을 통해 한국타이어는 2020 시즌 동안 NRL 공식 스폰서로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NRL 프리미어십 시리즈(NRL Premiership series), 스테이트 오브 오리진 시리즈(State of Origin Series) 및 파이널 시리즈(Final Series)가 진행되는 경기장 전역에 한국타이어의 브랜드 스토리 및 프리미엄 상품과 서비스 등을 알릴 계획이다.

NRL는 오는 12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총 16개팀이 호주와 뉴질랜드를 오가며 본격적인 우승 경쟁에 돌입한다. 최종 우승팀은 10월 4일 시드니 크리켓 그라운드(Sydney Cricket Ground)에 진행되는 결승전에서 가려진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한국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