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 호주 개막전 코앞서 취소 "올시즌 사실상 셧아웃?"
F1 호주 개막전 코앞서 취소 "올시즌 사실상 셧아웃?"
  • 김기홍
  • 승인 2020.03.13 1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자동차경주 F1의 올시즌 개막전 호주 그랑프리가 취소됐다.

13일부터 15일까지 이번 주말에 열리는 호주 그랑프리는 불과 몇시간을 앞두고 코로나 위기로 취소를 결정했다.

F1 전통의 팀 영국 맥라렌에서 확진자가 1명 나왔고, 증세를 보이는 팀원들이 한꺼번에 9명이 나오면서 급속도로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개막 전날 밤 심야회의를 통해 이같은 결정이 내려졌다.

세바스찬 베텔과 키미 라이코넨 등 몸값이 비싼 선수들은 이미 유럽행 비행기로 되돌아 갔다. 하스 팀의 팀원들도 일부 증상을 보여 호주 현지에서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으로 판명됐다. 다른 팀의 팀원들도 검사를 받는 중이라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챔피언 팀인 메르세데스 등 명문 팀들은 경기장에 접근하지 않은채 철수 작업에 들어갔고, 나머지 9개 팀들은 이미 서킷에 도착한 상태다.

호주 총리는 남은 팀들만으로 무관중 이벤트 레이스를 벌일지 고심 중인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청정한 국가를 자처하는 호주 입장이 매우 난처해졌다.

이미 전세계로 퍼졌는데도 왜 사전에 경기를 취소시키지 못했느냐를 두고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경기에 투입된 스폰서, 팀, 티켓 등의 예산을 놓고 법적 다툼이 예상되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사실상 올시즌은 모두 취소라고 보는 견해도 있다. 레이스의 본고장인 유럽과 미국에서 코로나가 본격 시작하는 양상이기 때문이다.

한편 F1은 호주개막전 취소, 2차전 바레인 무관중, 3차전 베트남 취소예정, 4차전 중국 취소가 결정됐다. 남은 5차전 네덜란드, 6차전 스페인, 7차전 모나코, 8차전 아제르바이젠, 9차전 캐나다, 10차전 프랑스, 11차전 오스트리아, 12차전 영국, 13차전 헝가리, 14차전 벨기에, 15차전 이탈리아, 16차전 싱가포르 등으로 이어지는 유럽 중심 경기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호주그랑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