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투르크메니스탄에 '뉴 슈퍼 에어로시티' 400대 공급..733억원 규모
현대차, 투르크메니스탄에 '뉴 슈퍼 에어로시티' 400대 공급..733억원 규모
  • 최영락
  • 승인 2020.03.15 09: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는 현대종합상사와 함께 투르크메니스탄 교통청에 27인승 대형 버스 '뉴 슈퍼 에어로시티' 400대를 약 6천만달러(733억원)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차는 2008년 500대를 시작으로 2012년 200대 등 4년마다 투르크메니스탄 교통청에 버스를 총 1200대 공급했다. 이번엔 2016년 500대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큰 규모이다.

현재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슈하바트에 운행 중인 시내버스는 모두 현대차의 에어로시티다.

현대차에 따르면 뉴 슈퍼 에어로시티는 후방 카메라, 후방 경보 장치 등 안전· 편의 사양을 대폭 확대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5월부터 버스 생산을 시작해서 투르크메니스탄 중립국 선포일 25주년 기념행사가 열리는 12월 12일에 맞춰 운행이 가능하도록 전량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투르크메니스탄에 차량 공급에 더해 정비와 부품 공급 패키지 지원 등을 통해 현지 대중교통 인프라 구축에 기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현대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