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16회 예고는 없었지만 박서준, 김다미 구할까?
'이태원 클라쓰' 16회 예고는 없었지만 박서준, 김다미 구할까?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3.21 15: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측은 16회 방송을 앞둔 21일, 15회 마지막에 예고편은 없었지만 보도자료를 통해 가까스로 감금에서 탈출한 조이서(김다미 분)와 장근수(김동희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또 한 차례의 위기를 마주한 두 사람의 마지막 몸부림이 긴장감을 증폭한다.

지난 방송에서 장근원(안보현 분)의 폭주는 계속됐다. 박새로이(박서준 분)가 의식 불명 상태에 빠진 가운데, 조이서와 장근수는 함께 갇혀있게 됐다. 길고 긴 꿈에서 아버지와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깨어난 박새로이는 그녀를 구하기 위해 아픈 몸을 일으켰다. 장대희(유재명 분) 회장이 그들의 위치를 알고 있다는 소식에 곧장 그를 찾아 추궁했고, 조이서를 구하기 위해 장회장 앞에 무릎 꿇는 박새로이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숨 막히는 탈주 끝에 또다시 장근원, 김희훈(원현준 분)을 맞닥뜨리며 위기에 빠진 조이서와 장근수의 반격 태세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게 무엇이든 손에 잡히는 대로 무기 삼아 든 두 사람의 눈빛이 심상치 않다. 하지만 상대의 기세 또한 만만치 않다. 더는 잃을 것 없는 장근원과 10억짜리 거래로 얽힌 김희훈의 서늘한 미소가 소름을 유발한다. 이어진 사진에는 바닥에 쓰러진 채 누군가의 발목을 잡는 장근수의 처절한 발악도 포착돼 안타까움을 더한다. 과연 두 사람은 일촉즉발의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21일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마지막 반란이 그려진다. 장회장 앞에 결국 먼저 무릎 꿇은 박새로이, 과연 그가 조이서를 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무엇보다 박새로이와 장회장의 15년 승부의 결말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태원 클라쓰’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열혈 청춘들의 뜨거운 반란은 계속된다. 박새로이의 쓰라린 인생에 그가 꿈꾸던 ‘단밤’이 찾아올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제공=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