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자전거, 가성비·가심비 전기자전거 ‘팬텀Q’ 출시
삼천리자전거, 가성비·가심비 전기자전거 ‘팬텀Q’ 출시
  • 박한용
  • 승인 2020.03.25 09: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천리자전거가 이동성, 실용성에 디자인과 편의 기능까지 업그레이드 한 전기자전거 ‘팬텀Q’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 ‘팬텀Q’는 별매가 필요한 용품들을 기본 장착해 ‘가성비’를 높였을 뿐만 아니라, 2020년 팬톤 컬러톤을 응용한 세련된 컬러와 곡선형 프레임으로 디자인 완성도까지 갖춤으로써 ‘가심비’까지 만족시키는 전기자전거다.

삼천리자전거는 "가격 대비 성능과 심리적 만족도를 모두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팬텀Q’를 기획했다"며 "또한 휴대가 간편한 접이식 구조와 한층 늘어난 배터리 용량으로 이동 편의성을 강화,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을 비롯한 다양한 연령층에게 주목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팬텀Q’는 파스 5단 구동 방식의 전기자전거로 다양한 옵션을 기본 장착한 실용성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소비자가 별도로 구매하는 용품인 전조등을 프레임에 내장했으며, 주요 부분에 ‘사이드 LED’가 탑재되어 야간에도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 가방이나 물건을 간편하게 실을 수 있는 짐받이도 기본 옵션으로 제공된다.

이동 편의성도 대폭 강화되었다. 우선 원터치 접이식 전기자전거로 누구나 쉽고 편하게 접고 펼 수 있으며 고정 자석이 견고하게 접힐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에 휴대가 편리하다. 최대 10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를 적용해 출퇴근 및 장거리 이동에도 활용 가능하다. 또한 육교, 지하철역 계단 등 오르막길에 자전거를 끌고 가야 할 경우 전기자전거의 무게가 부담스럽지 않도록 모터가 걷는 속도에 맞춘 4km/h로 작동하는 ‘도보지원기능’이 지원되어 다양한 이동 상황에서도 사용이 편리하다.

밀레니얼 세대의 가심비를 자극하는 감각적인 디자인도 눈에 띈다. 곡선 프레임을 살려 일체감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블랙’과 ‘메탈릭 블루’ 두 가지 색상으로 트렌디한 컬러감을 강조했다. ‘메탈릭 블루’ 색상은 팬톤의 2020년 메인 컬러인 클래식 블루를 보다 에너지 넘치게 표현한 것으로 차체를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컨트롤 박스는 PVC 소재로 변경해 무게는 더욱 가볍게, 디자인은 깔끔하고 세련되게 업그레이드 했다.

이 밖에도 전기자전거 본연의 기능에 있어서도 편의성이 한층 강화됐다. 11가지 주행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LCD 디스플레이로 주행시간, 속도, 거리뿐만 아니라 누적 주행 시간, 평균 속도, 누적 거리까지 직관적으로 표시한다. 배터리 충전 및 방전구의 위치를 상단부로 변경해 충전도 전작보다 편리해졌다. 가격은 99만원.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삼천리자전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