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코리아, '서초전시장' 확장 이전.."고객 편의 확대"
토요타코리아, '서초전시장' 확장 이전.."고객 편의 확대"
  • 최영락
  • 승인 2020.06.04 09: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타코리아는 서울 서초전시장을 서초역 인근으로 확장 이전했다고 4일 밝혔다.

확장 이전한 서초전시장은 대지면적 888㎡에 지상 5층 및 지하 1층 규모다. 1, 2층 쇼룸은 총 9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하다. 2층에는 방문고객이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전용라운지가 마련돼 있다. 최대 20대까지 주차가 가능한 주차장을 포함, 이전 전시장에 비해 더 넉넉한 공간으로 고객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전시장에서는 프리우스를 비롯해 중·대형 하이브리드 세단 캠리 및 아발론, 하이브리드 SUV 라브4, 고품격 미니밴 시에나 등 토요타의 다양한 라인업을 한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 차량상담, 시승, 금융 및 보험상담 등 세일즈 컨설턴트의 맞춤형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강대환 토요타코리아 상무는 "지난 3월 토요타 광주전시장에 이어 이번 서초전시장의 확장 이전으로 보다 여유로운 공간에서 고객 응대를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판매 및 서비스 네트워크 확충을 통해 더욱 고객 편의를 도모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확장 이전한 서초전시장을 포함, 전국적으로 24개의 토요타 전시장과 23개의 서비스 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토요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