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코리아’ 최고의 아티스트와 힐링 뮤직의 색다른 버스킹
‘비긴어게인 코리아’ 최고의 아티스트와 힐링 뮤직의 색다른 버스킹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6.07 0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첫 방송 된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연출 송광종)는 해외의 낯선 도시 대신 국내의 다양한 장소로 ‘거리두기 버스킹 음악여행’을 떠난다. 갑자기 들이닥친 ‘코로나19’로 인해 멈춰버린 평범한 일상. 이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을 음악으로 위로한다.

‘비긴어게인 코리아’에는 전설 이소라를 비롯해 헨리, 수현, 하림, 적재 등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음악 천재들이 다양한 음악적 볼거리, 들을 거리를 선사한다. 또한 새롭게 합류한 크러쉬와 정승환이 이들과 함께 호흡하며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무대를 선보인다.

1회 방송에서는 이소라와 크러쉬가 ‘그대 안의 블루’의 듀엣 무대를 선보인다. 세대를 넘나드는 선후배 뮤지션의 환상적인 호흡은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만 볼 수 있는 귀한 무대이다. 헨리는 일렉 기타, 북 등 다양한 악기를 연주하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들 외에도 실력파 뮤지션들과의 협업을 통해 다른 음악 프로그램과 차별화되는 새로운 무대를 선사한다. 

‘비긴어게인 코리아’가 이전 시즌과 다른 점은 관객, 국민들에게 초점을 맞춘다는 것이다. 이전 시즌에서는 아티스트들의 음악적 역량과 낯선 도시에서 환상의 실력을 발휘하는 뮤지션들의 도전 과정에 초점을 맞췄다면,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일상을 잃어버리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은 물론, 방역 최전선에서 ‘코로나19’의 종식을 위해 노력하는 많은 사람들을 위해 노래한다.

한편, 인천국제공항의 직원들을 위해 버스킹에 나선 아티스트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이소라와 정승환은 영화 ‘원스(Once)’의 OST ‘Falling Slowly’를 선보였는데, 이들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에 직원들은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비긴어게인 코리아’의 콘셉트는 ‘따로 또 같이, 거리두기’이다. ‘코로나19’의 여파로 기존의 많은 관객들과 함께하는 공연이 이루어지지 못하는 상황에서 안전한 공연을 만들기 위해 버스킹 역시 ‘거리두기’를 강조한다. 1회 방송에서는 ‘드라이브 인 버스킹’의 현장이 공개된다. ‘드라이브 인 버스킹’의 관객석은 40여 대의 차량이 버스킹 무대를 둥그렇게 둘러싼 형태로 관객들은 자동차 안에서 거리를 지키며 공연을 즐기는 형식이다. 관객들은 자동차 안에서 ‘거리두기’를 지키면서도 열정적으로 공연을 즐겼고, 아티스트들의 혼신의 버스킹에 경적을 울리며 답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텐트, 미니풀장, 베란다 등 다양한 공간을 활용한 이색적인 버스킹을 확인할 수 있다.

연출을 맡은 송광종PD는 “이번 시즌에서는 응원이 필요한 전국의 다양한 장소를 찾아가 음악을 선물하고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다만 안전이 가장 중요한 시기인 만큼 보건복지부, 각 지자체와 협조해 시민들과 뮤지션, 제작진이 모두 안전한 환경에서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비긴어게인 코리아’를 통해 많은 분들이 잠시나마 힐링의 시간을 가지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