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3세대 '뉴 X6 M50d' 쿠페형 SUV를 정의한다!
BMW 3세대 '뉴 X6 M50d' 쿠페형 SUV를 정의한다!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6.28 22: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SUV의 최강자 답다. 진짜 '쿠페형 SUV'가 무엇인지 정의하는 듯하다.

시승을 위해 처음 만난 BMW 3세대 '뉴 X6 M50d'는 한덩치 하는 근육질 모습 그대로다. 차체가 너무 커서 부담감이 엄습한다.  뉴 X6의 전장, 전폭, 휠베이스는 각각 26㎜, 15㎜, 42㎜ 늘어난 4935㎜, 2004㎜, 2975㎜이다. 

하지만 그 부담감은 잠시 뿐이었다. 금새 적응한 것을 물론, 세단형 스포츠카 저리가라의 질주 본능에 감탄사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

X6 M50d는 BMW 본연의 주행감성을 고스란히 담았다. "아니 왜 1억 5000만원이면 스포츠카를 사지 쿠페형 SUV를 택했냐"는 질문을 받은듯 세단형 스포츠카와 SUV의 장점을 그대로 담았다.

여기에 최신 첨단 안전기술을 온 몸에 휘감았다. 스포츠카가 운전자나 한 명 정도의 조수석 동승자를 위한다면 3세대 '뉴 X6 M50d'는 가족의 안전까지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더 많은 안전장치를 적용했다.

'운전석이 좋으냐, 2열 좌석이 낫나'라는 질문에 답을 못하겠다. 운전대를 잡으면 그냥 스포츠카 오너다. 뒷 좌석에 앉으면 편안한 공간감을 준다.

드라이빙 퍼포먼스의 진수는 직선과 커브길, 급가속과 제동 어디서든 느낄 수 있다. 무려 2.4톤이 넘는 큰 덩치의 3세대 '뉴 X6 M50d'는 미세한 운전 조작에도 바로 바로 반응한다. 내가 원하는 대로 치고 나가고 생각하는 만큼 돌아 나간다.

뉴 X6가 일반적 대형 SUV처럼 아주 넓다할 순 없지만 맞춤형 활용성에 중점을 둔다면 다양한 레저에도 적합하다. 트렁크 용량은 기본 580리터로 이전 모델보다 30리터 늘어났으며, 40:20:40 비율의 분할 접이식 뒷좌석을 접으면 최대 1525리터까지 적재가 가능하다.

뉴 X6 M50d는 최고출력 400마력, 최대토크 77.5kg·m의 강력한 힘을 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5.2초 만에 도달하며, 최고속도는 시속 250㎞에서 제한된다.

디젤의 토크는 출발부터 초고속까지 풍성하고 끝없이 샘솟는다.  중속 이상으로 넘어가면서는 마치 가솔린 SUV처럼 잔진동 억제는 물론 매끄러운 주행질감이 탑승자들을 살살 녹인다.

뉴 X6는 주행의 편안함과 안정성을 높여주는 혁신적인 반자율주행 시스템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을 전 모델에 기본 제공한다. 여기에는 스톱&고,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충돌 및 보행자 경고, 차선 이탈 변경 경고, 그리고 큰 차체에 적합한 ‘어시스티드 드라이빙 뷰로 안전성을 향상시켰다.

특히 고속도로에서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을 켜면 편안한 장거리 패밀리 SUV로 이용할 수 있다. 운전대에 손만 살짝 걸쳐놓고 목적지를 향해 한없이 편안한 주행을 보장한다.

3세대 뉴 X6의 외관을 보면 타 브랜드들을 추종을 불허하는 수준이다. LED 라이트로 구성된 조명식 BMW 키드니 그릴이 최초로 적용됐고, 날렵하게 잘 빠진 실루엣이 예술에 가깝다는 평가다.

실내는 고급스럽다. 12.3인치 컨트롤 디스플레이와 고해상도 계기판이 마음을 사로 잡는다. 무선 업데이트, 명령어로 조절하는 시스템 등이 편리하다. 이처럼 팔방 미인인 X6 M50d를 가지려면 1억5200만원을 써야 한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지피코리아, BM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