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깜짝" 한국타이어, 포뮬러E 독점공급...2022~23시즌부터
"세계가 깜짝" 한국타이어, 포뮬러E 독점공급...2022~23시즌부터
  • 김기홍
  • 승인 2020.07.02 19: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포뮬러E 챔피언십 공식공급 업체가 됐다.

한국타이어는 세계적인 전기차 레이싱 대회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이하 포뮬러 E)’에 전기차 타이어(이하 EV 타이어)를 독점 공급할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오는 2022~2023시즌부터 타이어를 공급하게 된다. 포뮬러원(F1)의 전기차 버전인 포뮬러E는 고도의 기술과 친환경성을 강조하고 있다.

포뮬러E 챔피언십은 신설 7년차의 새로운 대회로 향후 포뮬러원 챔피언십을 대체할 레이스로 꼽힌다. 매년 중순부터 세계 각국을 돌며 다음해 중순까지 시리즈로 우승자를 가리는 순수 전기 레이스다.

국내서도 올해 치러지기로 돼 있었는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아쉽지만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올해는 남은 6경기를 독일의 한 지역에서 연속으로 치르는 방식으로 종료키로 한 바 있다.

한국타이어는 포뮬러E 기존 공급사인 미쉐린의 바통을 이어받아 오는 2022~2023시즌부터 포뮬러E 경주차에 장착된다.

현재 ‘포뮬러 E’ 대회에서 사용되고 있는 2세대(Gen2) 경주차에는 미쉐린이 공식 타이어 공급사로 장착돼 있다. 

한국타이어는 성능 향상이 한차례 더 되는 3세대(Gen3) 경주차에 원메이크 공식 타이어 공급사이자 테크니컬 파트너로 활동하게 된다. 전 세계 각지에서 열리는 '포뮬러 E' 대회의 공식 경기에 참가하는 모든 경주차량들은 한국타이어를 장착하고 레이싱을 펼친다.

한국타이어는 다년 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상의 주행성능, 낮은 회전저항, 일관된 퍼포먼스, 친환경 소재 적용 등 '포뮬러 E'가 요구하는 엄격한 조건들을 모두 만족시킬 예정이다. 

특히 포르쉐, 아우디, BMW, 메르세데스-벤츠, DS, 재규어 등 총 10개의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들이 참가해 각 사가 보유한 최신 전기차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하기 위해 경합을 벌이는 만큼, 한국타이어 역시 최고의 타이어 기술력으로 레이싱 대회의 완성도를 높일 방침이다.

'포뮬러 E'는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하는 전기차 경주 대회로, 5개 대륙에 걸쳐 전 세계 중심 도시에서 순수 전기차만을 사용해 경주를 벌이는 친환경 레이싱 대회다. 

2014년 첫번째 레이스를 개최한 이래로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매년 빠르게 커지고 있다. 소음이 적어 전용 경기장이 아닌 도심의 공공도로에 이벤트 서킷을 조성해 경기를 진행하는 것도 기존 모터스포츠 대회들과 차별화된 특징이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EV 타이어 기술력과 글로벌 모터스포츠 대회 후원 경험을 결합해 모빌리티 산업 및 모터스포츠의 미래를 열어갈 대회를 함께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며 "타이어 공급 및 기술 지원을 통해 EV 타이어, 모터스포츠 기술 데이터를 축적하고 타이어 시장에서 지속가능한 성장을 일궈낼 미래지향적 테크놀로지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포뮬러E 경주차의 섀시와 동력계통 등은 세계 최고의 레이싱 전문기업 맥라렌이 제작 공급하고 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포뮬러E, 한국타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