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준, 송지효에 돌직구 사랑고백 ‘하극상 로맨스’ 심쿵
손호준, 송지효에 돌직구 사랑고백 ‘하극상 로맨스’ 심쿵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7.10 1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손호준이 ‘나쁜데 끌리는 놈’ 오대오의 매력 발산을 시작했다.

손호준은 지난 9일 방송된 JTBC 새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에서 노애정(송지효 분)을 향한 오대오의 하극상 로맨스부터 짠내나는 이별앓이까지 특별했던 과거를 풀어내면서 본격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앞서 1회에서는 베일에 싸인 첫 등장으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손호준은 2회에서 자신을 같은 과 후배로만 선을 긋는 노애정에게 돌직구 사랑 고백을 날리는 신입생 오대오의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노애정의 구 남친이자 천억만이란 필명으로 활동하는 스타작자 오대오는 자신의 애정 표현을 하극상으로 여기는 노애정에게 “내가 선배 좋아하면, 그것도 하극상이야? 그럼 하극상이 뭔지 제대로 보여줄게”라는 선전포고를 한 뒤 그녀를 끌어 안았다.

오대오의 투박하지만 패기 넘치는 사랑 표현법을 그린 손호준은 시청자들마저 설레게 하는 장면을 완성했다.

하지만 그는 14년 만에 노애정과 재회한 오대오의 달라진 온도차를 보여주며 또 다른 관계 변화를 암시했다. 오대오는 자신의 작품을 영화화 하고 싶어 찾아온 노애정에게 “같이 일하기엔 급이 너무 안 맞는다”라고 독설을 쏟아내며 상처를 안겼다.

손호준은 자신이 아팠던 만큼 상처를 주고 싶어하는 오대오의 찌질한 모습으로 애잔한 웃음을 유발하면서도, 비를 맞고 있는 노애정을 향해 우산을 씌워주는 예상 밖 설렘을 유발하며 미워할 수 없는 오대오 매력을 선보였다.

손호준은 또 노애정이 자신을 떠나간 이유를 궁금해하는 미련을 엿보이며 오대오의 ‘구 남친’ 감정선을 맛깔나게 살렸다는 평이다.

손호준은 성공한 남자의 여유를 풍기는 천억만의 모습과 풋풋하지만 어설펐던 대학생 오대오를 오간 매력적인 존재감을 토대로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한편 ‘우리 사랑했을까’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짠한데 잘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다. 매주 수목 오후 9시 30분 방송되며 1회 재방송은 11일(토) 오후 1시 30분 JTBC를 통해 방영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