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최초 ‘개인기 어워즈’ 개최! 과연 개인기 대상은 누구?
'불후의 명곡' 최초 ‘개인기 어워즈’ 개최! 과연 개인기 대상은 누구?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7.11 12: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2020 상반기 왕중왕전’ 2부에서는 불후의 명곡 최초로 ‘개인기 어워즈’를 개최해 화제를 모은다.

불후의 명곡에서는 ‘2020 상반기 왕중왕전’을 맞이하여 그동안 모창, 성대모사, 댄스 등 다양한 개인기를 보여주었던 출연자들을 위해 개인기 대상을 뽑아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에 특별히 상장까지 준비했다는 토크대기실 MC 김태우의 말에 출연자 모두가 경연 무대 못지않은 뜨거운 대결을 펼쳐 기대를 높인다.

먼저 이날 국악 신동 김태연은 ‘개인기 어워즈’를 위해 배운 벨리댄스를 선보이려 의상까지 갈아입으며 남다른 야망을 드러냈다. 이에 김호중은 “나도 벨리댄스를 배운 적 있다”며 김태연에 맞선 요염한 벨리댄스로 큰 웃음을 자아냈고, 댄스뿐만 아니라 조용필 모창까지 완벽히 소화해내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어서 ‘상반기 왕중왕전’ 1부 우승자였던 포레스텔라의 비주얼 막내 고우림은 비의 ‘깡’ 댄스로 의외의 매력을 선보여 여심을 들썩이게 했다는 후문.

이외에도 출연자들은 그동안 선보였던 개인기들을 총동원하며 불꽃 튀는 개인기 대결을 펼쳐 기대를 모은다.

과연 ‘불후의 명곡 개인기 어워즈’ 왕좌는 누가 차지할지. 7월 11일 오후 6시 5분,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