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완판됐던 `티볼리 리미티드` CJ오쇼핑 재등장
쌍용차, 완판됐던 `티볼리 리미티드` CJ오쇼핑 재등장
  • 최영락
  • 승인 2020.07.31 1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판됐던 쌍용차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이 다시 돌아온다.

연장 판매를 결정하고 특별한 혜택으로 CJ오쇼핑을 통해 선보인다고 31일 밝혔다.

쌍용차는 이달 초 출시 5주년을 기념해 선보인 `티볼리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착순 1000명에게 130만원 인하된 2200만원대(가솔린 모델 기준) 판매했다. 이 모델은 한 달 안에 ‘완판(계약 기준)’이 이루어졌다.

이에 1000대를 추가 운영하기로 결정하고 31일 오후 9시 40분 CJ 오쇼핑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선보인다. 내외관 디자인은 물론 다양한 특장점을 영상을 통해 만나 볼 수 있으며, 상담 및 출고 고객들에게 특별한 혜택을 선사한다.

생방송 중 추첨을 통해 100만원 할인권(10명)을, 출고 고객을 대상으로 50만원 상당 여행상품권(10명)을 증정하며, 상담완료 고객 전원에게 스타벅스 달콤한 디저트 세트를 선물한다. CJ오쇼핑을 통해 상담 후 구매 시 10만원 특별할인되며, 계약 및 출고는 배정된 쌍용자동차 판매네트워크를 통해 진행된다.

리미티드 에디션에 기본 적용된 안전사양은 ▲중앙차선유지보조(CLKA) ▲부주의운전경보(DAA) ▲긴급제동보조(AEBS) 등 9가지 첨단주행보조기술(ADAS)과 커튼에어백 포함 6에어백이 적용됐다. 여기에 ▲9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내비게이션 ▲1열 열선 및 통풍시트 ▲컴포트 패키지(운전석 8way 파워시트 및 4way 럼버서포트+하이패스 및 ECM 룸미러+휴대폰 무선충전패드)까지 기본 적용했다.

리미티드 에디션 판매가(130만원 할인 적용)는 ▲가솔린 2280만원 ▲디젤 2506만원이며, 기존 모델 판매가는 트림에 따라 ▲가솔린 1683만~2293만원 ▲디젤 2277만~2519만원이다.

/지피코리아 최영락 기자 equus@gpkorea.com, 사진=쌍용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