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차박 도전엔 'G4렉스턴, 익스플로러'가 제격!
코로나 시대 차박 도전엔 'G4렉스턴, 익스플로러'가 제격!
  • 김미영
  • 승인 2020.08.07 1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장기화는 어쩔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

7월 중고차 시장을 보면 SUV 가운데 차에서 숙식이 가능한 '차박'용 SUV 등이 인기다.

중고차 국산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0.57% 미세하게 하락했다. 하락폭이 가장 큰 모델은 제네시스 EQ900이다. 

지난달 제네시스 G90의 연식 변경 모델 출시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이며 최대가가 6169만원에서 5814만원으로 -5.75% 하락했다. 

기아차 스포티지도 최대가가 2061만원에서 1987만원으로 -3.59% 하락했다. 브랜드에서 진행하는 신차 프로모션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국산차 중 시세가 소폭 오른 모델은 르노삼성 SM6와 쌍용 G4렉스턴으로 SM6는 최소가가 1.88%, G4렉스턴은 최소가가 1.83% 상승했다. 

수입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0.56% 상승했다. 상승폭이 가장 큰 모델은 지프 랭글러(JK)로 최소가가 5.59%가 올랐다. 포드 익스플로러도 최소가가 2.38% 상승했다. 지난달 시세 하락폭이 컸던 포르쉐 카이엔의 시세는 2.88%로 반등했다. 

재규어나 렉서스 등의 인기는 지속 하락 중이다.

재규어 XF의 최소가는 -3.53% 하락했다. 렉서스 ES300h는 최소가는 올랐지만 최대가가 -3.69% 하락했다. 쉐보레 더넥스트스파크도 최대가가 -2.33% 하락했다고 엔카닷컴이 밝혔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각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