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1 우승 인터뷰] 인디고 김의수
[GT1 우승 인터뷰] 인디고 김의수
  • 지피코리아
  • 승인 2004.03.30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회 사상 첫 3연패 꼭 이루겠다”

28일 열린 ‘BAT GT챔피언십’ 개막전 GT1 종목서 인디고 김의수는 예선 1위 결승 1위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압승을 거둬냈다.

 

-독주 레이스로 재미가 반감 되고 있는데.


그런 얘기를 많이 듣는다. 자동차 경주 특성상 언제 변수가 생길지 모른다. 그저 최선을 다해 달릴뿐이다.

-예선 1위로 좋은 기록을 세웠는데.


생각했던 것 보다 좋지 않았다. 날씨가 좋아 동료 이재우가 작년에 세운 1분7초586(서킷 1주 2.125km)의 코스레코드를 깨고 싶었는데 노면상태와 작전 실패로 달성하지 못해 너무 아쉽다.

-피트스톱이 경기 영향에 어떤 결과를 미쳤나.


피트인 시기, 상대보다 빠른 타이어 교체 등 여러 가지면에서 재미있는 레이스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피트스톱을 하기엔 39랩이 너무 짧은게 아닌가 생각되지만 피트스톱 시간단축이 승부에 많은 영향을 끼친다.

-앞으로 수입경주차들이 무섭게 치고 올라 오리라 예상되는데.


BMW나 렉서스는 조직력과 경쟁력이 강해 솔직히 걱정은 된다. 하지만 우리도 더 많은 준비를 한다면 큰 어려움은 없을 거라 본다.

-올 시즌 목표는


국내 드라이버 사상 첫 대회 3연패 달성이다. 국내 대회 2연패 기록은 이명목, 윤세진도 갖고 있다. 또, 빠르면 오는 4~5월에 일본 JGTC GT300에 출전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

/용인=글 사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기사와 사진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지피코리아닷컴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할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