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장착 전기차 내년 출시
제네시스,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장착 전기차 내년 출시
  • 김기홍
  • 승인 2020.09.09 18: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적용 전기차(프로젝트명 JW)를 내년 출시한다. JW는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장착하고 1회 충전 최대 450㎞ 주행할 수 있는 전망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내년 JW, eG80 등 두 종류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JW는 국내 프리미엄 브랜드가 선보이는 첫 번째 전기차가 될 전망이다. E-GMP 플랫폼 특성상 기존 내연기관 플랫폼을 활용한 기존 전기차와 달리 바닥에 평평하게 배터리팩을 깔아 많은 배터리를 넣고도 넓은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12월 E-GMP의 4차 발주계획 중 1차 물량의 배터리 공급사로 선정됐으며, 이에 따라 내년 말부터 5년간 현대기아차가 생산하는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한다. 약 50만대, 10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기아자동차와 SK이노베이션은 지난 8일 ▲리스·렌탈 등 전기차 배터리 판매 ▲배터리 관리 서비스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및 재활용 등 전기차 배터리와 관련한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모빌리티-배터리 기업 간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양사는 배터리 공급 중심으로 이뤄졌던 기존 모빌리티-배터리 기업 간 협력과 달리 배터리 생애주기(BaaS)를 고려한 선순환적 활용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미래 전기차 시대를 뒷받침하기 위한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의 사업성과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제네시스는 올해 1~8월 내수시장에서 전년 동기(4만993대) 대비 63.6% 증가한 6만7067대를 판매하며, 수입차를 포함한 국내 고급차 시장에서도 선두를 달리고 있다. 

올해 1~8월 메르세데스-벤츠는 4만7613대, BMW는 3만6498대가 팔렸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출범 이듬해인 2016년을 제외하고 벤츠 등 수입차 인기에 밀리는 모습을 보여왔으나, 올해 이같은 추세를 이어간다면 4년 만에 선두 자리를 탈환할 것으로 보인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현대차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