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강한 폭발력' MINI 한정판 'JCW 클럽맨-3도어 쿠퍼S' 출시
'작지만 강한 폭발력' MINI 한정판 'JCW 클럽맨-3도어 쿠퍼S' 출시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09.20 18: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INI코리아가 한정판 JCW 클럽맨과 쿠퍼S 출시로 젊은층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MINI코리아가 MINI JCW 클럽맨과 MINI 3도어 쿠퍼 S 모델의 한정판 에디션 2종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총 20대 한정으로 출시되는 'MINI JCW 클럽맨 T51 에디션'은 1959년 모나코 그랑프리에 1위를 거머쥔 쿠퍼 T51을 오마주한 모델이다.

쿠퍼 카 컴퍼니에서 제작한 쿠퍼 T51은 F1 역사상 최초로 리어 엔진을 달고 우승한 레이싱카로, F1의 전설적인 드라이버 '스털링 모스 경', '브루스 맥라렌' 등이 경주에서 많은 활약을 펼쳤던 차량이기도 하다.

쿠퍼 카 컴퍼니 설립자이자 모터스포츠 선구자로 불리는 존 쿠퍼의 도전정신과 F1 우승을 기리기 위해 탄생한 이번 에디션은 MINI JCW 클럽맨을 기반으로 내외관 곳곳에 레이싱 DNA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커스텀 액세서리를 장착했다.

범퍼와 공기흡입구, 트렁크 등에는 레드 스트라이프를 적용해 강렬하고 스포티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보닛과 사이드 도어 하단부에는 카본 느낌을 구현하는 데칼을 더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사이드 스커틀과 알루미늄 파츠가 장착된 도어실에는 모델명 T51이 각인돼 고성능 에디션만의 특별함을 부각하고 있다.

MINI JCW 클럽맨 T51 에디션은 고성능 모델에 걸맞은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신형 4기통 JCW 트윈파워 터보 엔진과 8단 스텝트로닉 스포츠 자동 변속기가 결합해 MINI 에디션 최초로 최고출력 306마력, 최대토크 45.9㎏·m의 힘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4.9초에 불과하다.

MINI JCW 클럽맨 T51 에디션과 더불어 ‘MINI 3도어 킹스로드 에디션’ 역시 총 40대 한정으로 출시된다. 이번 에디션의 명칭은 1960년대 후반 영 패션의 발상지로 알려져 있는 영국 런던 남서부 첼시 지역의 대표적인 쇼핑 거리 ‘킹스로드’에서 착안했다. 킹스로드는 MINI에서 영감을 받아 미니스커트를 창시한 영국의 패션 디자이너 ‘메리 퀀트’가 처음으로 자신의 부티크를 오픈한 곳이기도 하다.

MINI 3도어 쿠퍼 S를 기반으로 한 MINI 킹스로드 에디션은 하이스트리트 패션 및 예술가들의 혼이 담긴 킹스로드 거리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한 만큼 다양한 커스텀 액세서리와 MINI 유어스 트림을 통해 MINI만의 클래식하면서도 독창적인 멋과 힙한 감성을 표현하고 있다.

외관은 미드나이트 블랙 외장 컬러와 멜팅 실버 색상의 루프 및 미러캡, 18인치 콘 스포크 휠을 채택했으며, 곳곳에 크롬 라인이 배치돼 우아함이 돋보인다. 여기에 절제된 화려함으로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하는 실버 색상의 마름모 패턴이 보닛과 루프, 사이드 도어 하단부 등 외관 곳곳에 적용됐다.

내부는 MINI 유어스 피아노 블랙 일루미네이티드 인테리어 스타일과 MINI 유어스 가죽 스티어링 휠, 새틀라이트 그레이 컬러의 체스터 가죽 시트가 적용돼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있다.

판매 가격은 ▲MINI JCW 클럽맨 T51 에디션 6120만원 ▲MINI 3도어 킹스로드 에디션 4700만원 등으로 책정됐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미니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