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거짓말' 이일화 섬뜩한 미소로 긴장감 폭발 10회 재방송은?
'거짓말의 거짓말' 이일화 섬뜩한 미소로 긴장감 폭발 10회 재방송은?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10.04 09: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일화가 태세를 전환, 위협의 손길을 뻗치며 안방극장을 초긴장하게 했다.

어제(3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 10회에서는 이원종(윤상규 역)의 사망 사고를 둘러싸고 커다란 의혹이 불거지며 인물들 간 갈등이 극에 다다랐다. 특히 모든 진실이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닫혀버린 마음의 문을 열지 못하는 이유리(지은수 역)와 연정훈(강지민 역)의 엇갈림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앞서 지은수(이유리 분)가 강우주(고나희 분)의 친모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진 강지민(연정훈 분)은 배신감과 분노로 이별을 고했다. 뿐만 아니라 딸 우주와의 관계도 완전히 차단,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지은수는 딸에게 떳떳해지고 싶은 마음에 10년 전 혐의를 벗어야겠다고 마음먹었고, 이를 도우려 하던 윤상규(이원종 분)가 불의의 사고를 당하면서 충격적인 엔딩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어제 방송에서는 윤상규가 결국 사망해 점입가경이 된 상황을 보여줬다. 사고가 일어나기 전 윤상규가 강지민에게 “제보할 게 있다”고 말한 것을 알게 된 지은수는 확신에 차 곧바로 김호란(이일화 분)에게로 향했다. 지은수는 분노와 슬픔을 억누른 채 결정적 단서를 캐내려 했지만, 김호란은 흔들리지 않고 오히려 “지금이라도 내 손녀딸 내놓는 건 어때?”라고 반전 태세를 보여 그녀를 불안하게 했다.

이 사고로 인해 강지민은 10년 전 남편 살해범으로 구속돼 자신에게 도움을 청했던 사람이 다름 아닌 지은수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두 사람을 연결하고 있던 복잡한 인연의 실마리가 풀리며 모든 진실이 드러났지만, 오해와 불신으로 틀어져버린 관계는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다시는 당신 때문에 우주가 위험해지는 건 원치 않습니다”라고 비수를 꽂는 강지민의 말에 지은수 역시 아픈 현실을 받아들이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10회 말미에는 아이의 행복을 위해 물러설 결심을 하는 지은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딸이 보고 싶었던 지은수는 먼발치에서나마 강우주를 지켜봤고, 이를 발견한 강지민 역시 복잡한 심정으로 그녀를 대했다. 하지만 이때 뜻밖에도 김호란이 등장, 예상치 못한 위기감을 조성했다. 몹시 경계하는 두 사람 앞에서 태연하게 “내 손녀딸 보러 왔어”라고 말하는 김호란의 잔인한 미소는 이들 앞에 불어 닥칠 거센 풍파를 예고, 다음 회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게 만들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정말 손녀가 그리워진 걸까, 아니면 또 해치려는 걸까?”, “윤 비서 그렇게 죽을 줄은 몰랐는데ㅠㅠ”, “지민이 은수의 누명을 풀어주지 않을까”, “아직 어린 우주가 이 사실을 받아들일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등 다채로운 반응을 내놓았다.

이렇듯 ‘거짓말의 거짓말’은 숨 돌릴 틈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으며 서스펜스 멜로 드라마의 진면목을 발휘하고 있다. 또 한 번의 비극적인 사건과 함께 긴장감이 최고로 증폭되는 가운데, 앞으로의 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거짓말의 거짓말' 10회 재방송은 4일 오후 2시 50분부터 채널A를 통해 방영된다.

/지피코리아 박한용 기자 qkrgks77@gpkorea.com, 사진=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