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한 달만에 수입차 시장 1위 복귀 'E클래스의 힘'
벤츠, 한 달만에 수입차 시장 1위 복귀 'E클래스의 힘'
  • 지피코리아
  • 승인 2020.10.08 22: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지난달 5900대 이상 판매하며 BMW에 내준 수입차 '왕좌' 자리를 한 달 만에 되찾았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 달 국내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대수가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한 2만1839대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1~9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19만1747대로 전년 같은기간(16만7093대)와 비교해 14.8% 늘었다.

벤츠코리아는 5958대를 판매하며 BMW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지난 7월까지 꾸준히 수입차 1위를 유지한 벤츠코리아는 지난 8월 32개월 만에 월별 판매 1위 자리를 내준 바 있다. BMW는 지난달 5275대를 판매해 한 달 만에 2위로 내려 앉았다. 아우디는 2528대로 3위 자리를 지켰다. .

다음으로는 미니(1108대), 폭스바겐(872대), 지프(853대), 볼보(801대), 렉서스(701대), 포드(659대)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폭스바겐은 티구안과 아테온. 투아렉 등의 고른 선전으로 3분기 만에 누적 판매량 1만대를 돌파했다. 지난해 동기 대비(3080대)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부터 일본 불매운동 여파로 판매부진을 겪고 있는 일본차 업체들은 실적을 회복 중이다. 렉서스 701대, 토요타 511대, 혼다 244대로 전년 같은기간 대비 각각 49.5%, 36.6%, 47.0%의 증가률을 보였다. 

9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680대), 메르세데스-벤츠 A 220 세단(505대), 아우디 A6 45 TFSI(489대) 순이었다.

임한규 KAIDA 부회장은 “9월 수입차 신규등록은 공급 물량이 부족했던 브랜드가 있는 반면 물량확보와 신차효과가 있는 곳이 혼재해 전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지피코리아 김기홍 기자 gpkorea@gpkorea.com, 사진=벤츠코리아